속보
VIP
통합검색

3살이 가출?…16년 만에 아빠 찾은 실종 아동 사건의 전말

머니투데이
  • 오석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25 21:15
  • 글자크기조절
경찰 로고/사진=뉴스1
경찰이 16년 전 실종된 아이의 친아버지를 검찰에 넘겼다.

서울 방배경찰서는 40대 남성 A씨를 아동보호법 위반 혐의로 지난 17일 검찰에 송치했다고 2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08년 당시 3살 유아를 유기한 혐의를 받는다. 2008년 서울의 한 복지시설에서 3살 아이가 유모차에 담긴 채 발견된 이 사건은 부모를 찾을 수 없어 미제로 남아있었다. 그로부터 16년이 지난 올해, 아이의 아버지를 찾아달라는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친부인 A씨를 특정해 연락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이가 스스로 가출했다"며 "연락이 닿지 않는다"고 주장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3살 아이가 스스로 집을 나갔다는 A씨의 말을 미심쩍게 여겨 수사를 이어나갔다. 그러자 A씨는 생활고 때문에 유기한 사실을 자백한 것으로 확인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