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에쓰씨엔지니어링 자회사 셀론텍, 태국 유통사와 '카티졸' 공급계약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29 13:57
  • 글자크기조절
에쓰씨엔지니어링 (1,619원 ▲16 +1.00%)의 자회사 셀론텍이 핵심원료 '바이오콜라겐' 기반 의료기기의 해외 진출을 확대하며 중장기 성장 모멘텀을 확보하고 있다.

재생의료 전문 바이오기업 셀론텍은 태국 빅터스 애터넘(Viktas Aeternum)과 관절강내주사 '카티졸(CartiZol)'에 대한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셀론텍은 빅터스 애터넘을 통해 카티졸 4가지 제형 중 '카티졸 울트라(6개월 내 최대 1회 투여)'와 '카티졸 엑티브(6개월 내 최대 3회 투여)'를 태국 내 공급할 예정이다.

빅터스 애터넘은 태국 방콕에 소재한 정형외과 및 미용·성형 분야 대형 의료기기 수입·유통 전문업체다. 태국 증권거래소(SET)에 상장된 자동차 부품 전문 다국적기업 피씨에스 기계그룹(PCS Machine Group Holding PCL)의 자회사이다. 카티졸은 빅터스 애터넘이 보유한 200여개 정형외과 병원 유통망을 통해 태국 전역에 공급될 예정이다.

셀론텍은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주요 국가들 중 베트남에 이어 태국에서 카티졸 해외 매출이 본격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회사는 2022년 태국 식약청(Thai FDA)으로부터 획득한 시판허가를 토대로 카티졸의 조속한 현지 유통을 위해 빅터스 애터넘과 적극 협력 중이다.


셀론텍 관계자는 "이번 공급계약으로 태국 내 안정적인 판로를 추가 확보했다는 점이 상당히 고무적이다"며 "아세안 의료 허브이자 최대 의료기기 시장인 태국은 인구 고령화의 급진전과 의료관광 활성화로 관절연골 재생의료 시장 잠재력이 아주 큰 시장이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다른 아세안 국가 판매망도 추가 확대하기 위해 현지 유통사들과 막바지 협의 중이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갈수록 최악 국회… "용산 vs 여의도 비토크라시 끊어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