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LG전자, 초대형 냉방기 '칠러'사업 키운다…"톱 종합공조기업 도약"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01 10:14
  • 글자크기조절
LG전자 칠러 대표 제품인 터보 냉동기./사진제공=LG전자
LG전자 (110,200원 ▲1,900 +1.75%)가 초대형 냉방기 '칠러'사업이 해외 시장에서 최근 3년간 연평균 40%에 육박하는 매출 성장세를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LG전자는 칠러를 포함한 공조사업 규모를 늘리는 등 B2B(기업간거래)에 집중 중이다.

칠러는 차갑게 만든 물을 열교환기를 통해 순환시켜 시원한 바람을 공급하는 냉각 설비다. 주로 대형 건물이나 공장 등 산업시설에 설치된다.


LG전자는 2011년 LS엠트론의 공조사업부를 인수하며 칠러 사업에 본격 뛰어들었다. 이후 가정용 및 상업용 에어컨뿐만 아니라 중앙공조식 칠러, 원전용 칠러, 빌딩관리솔루션(BMS) 등을 아우르는 풀 라인업을 확보하며 국내 최대 종합공조기업으로 성장했다.

LG전자는 글로벌 칠러 시장 규모가 2027년까지 연평균 6% 성장을 기록할 것이라 보고 사업을 키운다는 방침이다. 국내를 포함한 아시아 중심에서 중동, 유럽, 중남미 등으로 칠러 사업의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최근엔 북미에 신설되는 배터리 공장의 신규 수주를 따냈다.

조주완 CEO는 지난해 LG전자의 '2030 미래비전'을 발표하며 회사의 3대 성장동력 중 하나로 B2B 역량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칠러를 포함한 가정·상업용 냉난방공조 사업의 매출을 2030년까지 두 배 이상 성장시켜 글로벌 탑티어 종합공조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목표를 내놨다.


이재성 LG전자 H&A사업본부 에어솔루션사업부장 부사장은 "초대형 냉방기 칠러를 비롯해 탈탄소 및 전기화 추세에 맞춘 차별화된 냉난방공조 솔루션으로 글로벌 공조 시장을 공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의사 집단 조폭같은 행동"…참다 참다 폭발한 환자들 '거리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