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천재는 천재' 이정후 '실수→환상 호수비', 美 매체 감탄 "자신의 길 잘 찾고 있다"

스타뉴스
  • 안호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03 16:46
  • 글자크기조절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오른쪽)가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펜웨이 파크에서 열린 2024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보스턴 레드삭스와 원정 경기에 1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해 팀 승리 후 맷 채프먼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가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펜웨이 파크에서 열린 2024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보스턴 레드삭스와 원정 경기에 1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해 타석에 들어설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공식 SNS 갈무리
안타는 없었지만 이정후(26·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에겐 특별한 하루였다. 수비에서 허무한 실책성 플레이를 스스로 완전히 만회했다.

이정후는 3일(한국시각)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펜웨이 파크에서 열린 2024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보스턴 레드삭스와 원정 경기에 1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1회 홈런성 타구가 워닝트랙에서 잡히는 등 타석에선 운이 따르지 않았지만 팀의 3-1 승리에 힘을 보탠 수비 하나가 있었다.

4회말 1사에서 세단 라파엘라의 타구가 중견수 방면으로 향했고 이정후에게 쉽게 잡아낼 것처럼 보였으나 2루타가 됐다. 실책으로 기록되진 않았지만 뼈아픈 플레이였다.

익숙지 않은 보스턴 홈구장 팬웨이 파크에서 낮경기로 치러졌고 중견수 방면으로 타구가 솟는 순간 태양에 공이 사라졌다. 이정후는 글러브로 해를 가리며 타구 방향을 찾아내려고 노력했지만 결국 방향을 잃고 뒤로 넘어졌다. 평범한 뜬공이었지만 라파엘라가 2루까지 향했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가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펜웨이 파크에서 열린 2024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보스턴 레드삭스와 원정 경기에 1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해 4회초 수비에서 글러브로 해를 가리며 타구를 쫓고 있다. /사진=스포티비 중계화면 갈무리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가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펜웨이 파크에서 열린 2024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보스턴 레드삭스와 원정 경기에 1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해 4회초 수비에서 글러브로 해를 가리며 타구를 쫓고 있다. /사진=스포티비 중계화면 갈무리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가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펜웨이 파크에서 열린 2024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보스턴 레드삭스와 원정 경기에 1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해 4회초 수비에서 타구를 놓치고 있다. /사진=스포티비 중계화면 갈무리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가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펜웨이 파크에서 열린 2024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보스턴 레드삭스와 원정 경기에 1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해 4회초 수비에서 타구를 놓치고 있다. /사진=스포티비 중계화면 갈무리
앞서 제런 듀란이 비슷한 타구를 어렵지 않게 잡아냈던 상황과 대비됐다. 현지 중계 카메라는 연신 이정후를 비췄다.

그러나 두 번 실수는 없었다. 2사 2루에서 듀란의 타구가 이정후에게 향했다. 시속 103.4마일(166.4㎞)의 빠른 타구를 이정후는 과감히 몸을 날려 걷어냈다. 현지 중계진은 짧은 감탄사를 내뱉었고 선발 카일 해리슨과 동료들도 박수를 보냈다. 타구를 잡아낸 이정후는 울분을 토해내듯 그라운드를 강하게 내려치며 기쁨을 표했다.

현지 매체도 감탄했다. 미국 스포츠 매체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SI)는 "자이언츠 이정후가 외야에서 당황스러운 실수를 한 뒤 완전히 만회했다"는 제목의 기사를 실었다.

매체는 팬웨이 파크의 어려운 수비 환경을 언급했다. "여러 세대에 걸쳐 팬웨이 파크의 구조는 외야수들에게 골치 아픈 일이었다"며 "'클리블랜드 플레인 딜러'의 해리 존스는 '이 경기장은 수년 동안 방문하는 야구 팀들에게 무서운 악몽임이 입증된 구조적 괴물'이라고 했는데 때는 1948년이었다"고 전했다. 이로부터 70년이 넘도록 이러한 어려움은 지속됐고 이정후가 그 피해자 중 하나가 됐다는 것이다.

매체는 "이정후는 이날 팀 승리와 함께 팬웨이 파크에서 다양한 감정을 경험했다"며 "햇빛 아래서 플라이볼에 잘못 대처해 쓰러졌다"면서도 "얼마 지나지 않아 듀란의 날카로운 직선타를 낚아채며 4회를 마쳤다. '바람의 손자' 이정후는 다른 요소들 사이에서 자신의 길을 잘 찾는 것 같다"고 루키 이정후의 남다른 적응력에 대해 감탄했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가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펜웨이 파크에서 열린 2024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보스턴 레드삭스와 원정 경기에 1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해 4회초 수비에서 다이빙 캐치로 타구를 낚아채고 있다. /사진=스포티비 중계화면 갈무리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가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펜웨이 파크에서 열린 2024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보스턴 레드삭스와 원정 경기에 1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해 4회초 수비에서 다이빙 캐치로 타구를 낚아채고 있다. /사진=스포티비 중계화면 갈무리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가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펜웨이 파크에서 열린 2024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보스턴 레드삭스와 원정 경기에 1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해 4회초 수비에서 타구를 잡아낸 뒤 그라운드를 손으로 내려치고 있다. /사진=스포티비 중계화면 갈무리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가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펜웨이 파크에서 열린 2024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보스턴 레드삭스와 원정 경기에 1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해 4회초 수비에서 타구를 잡아낸 뒤 그라운드를 손으로 내려치고 있다. /사진=스포티비 중계화면 갈무리
이정후는 정교한 컨택트 능력과 선구안 등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그의 헛스윙률(10.4%)과 삼진률(8%)은 은 내셔널리그 최소 2위다.

그러나 수비에서도 준수한 평가를 받고 있다. 미국 야구 전문 통계사이트 베이스볼서번트는 이정후의 수비 가치를 빅리그 전체 상위 71%로 평가하고 있다.

다만 초반 결정적인 실수들이 나오고 있다. 지난 7일 샌프란시스코 홈구장 오라클 파크에서 열린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전에서 1회초 잰더 보가츠의 중견수 방면 타구 때 이날과 마찬가지로 햇빛에 타구를 잃어버리는 실책을 범했다. 무사 1루가 됐고 이후 후속 타자들의 진루와 주릭슨 프로파의 만루홈런까지 나오며 일찌감치 승기를 내주고 패했다.

다만 동료들은 그를 감쌌다. 샌프란시스코 지역 매체 머큐리 뉴스는 당시 "이정후의 홈구장인 오라클 파크는 늦은 오후와 초저녁 경기 때 해의 각도와 관련해 리그 전체에서 가장 성가신 것 중 하나로 잘 알려져 있다"고 두둔했다.

내셔널리그 외야수 골드글러브 최종 후보에 선정됐던 마이크 야스트렘스키는 "그에게 '네가 할 수 있는 일은 아무것도 없었다. 우리 모두 햇빛 속에서 공을 잃어버렸다'고 했다"고 감쌌다. 밥 멜빈 샌프란시스코 감독 또한 "그것은 이정후의 실수가 아니다. 알다시피 이곳은 오후 5~6시경이면 타석에서든 외야에서든 강렬한 햇빛으로 (수비가) 조금 어려울 수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가  지난 19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서 워닝트랙에서 타구를 잡아내고 있는 장면. /AFPBBNews=뉴스1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가 지난 19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서 워닝트랙에서 타구를 잡아내고 있는 장면. /AFPBBNews=뉴스1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가  지난달 7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전에서 담장과 충돌하면서 타구를 잡아내고 있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가 지난달 7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전에서 담장과 충돌하면서 타구를 잡아내고 있다.
이정후는 경기 후 "(한국에서) 홈구장이 돔이었어서 (그 구장에선) 경험이 많은데 오늘과 같은 (야외 구장에서) 낮 경기 경험은 많지 않았다. 이 곳이 바람이 세게 부는 것을 알 수 있었다"며 "오늘과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실수를 반복하고 싶지 않다"고 고개를 숙였다.

놀랍게도 이정후는 이날 잭슨 메릴의 기대 타율 0.800의 타구를 담장과 충돌하면서 완벽히 걷어냈다.

이후 이정후는 수차례 호수비를 펼쳤다. 19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 외야로 향하는 타구를 빠르게 쫓아 펜스와 부딪히면서도 잡아냈고 지난 15일 탬파베이 레이스전에서는 7회말 슬라이딩 캐치로 완벽하 타구를 걷어내기도 했다.

19일 애리조나전 선발 투수였던 에이스 로건 웹은 이정후의 호수비에 박수를 보내며 ""매일 그거 하는 일을 지켜보면 솔직히 말해서 한계가 없어 보인다"며 "실점과 안타를 막아내고 공을 때리는 것 등 그가 하는 모든 것들은 매우 멋지다"고 극찬했다.

야스트렘스키 또한 이정후의 수비에 대해 "비현실적이었다"며 "그의 점프는 정말 뛰어났다. 그가 외야에서 플레이하는 걸 보는 건 정말 재밌었다. 타격도 마찬가지다. 수비에 자신이 있는 사람으로서 그의 수비를 바라보는 건 정말 재미 있다. 그는 그 플레이를 실제보다 훨씬 쉬워보이게 만든다"고 극찬했다.

같은 실수를 다시는 반복하지 않겠다는 굳은 의지가 잘 나타난 두 장면이다. 더구나 이날은 자신의 실수를 곧바로 만회하며 실점 위기까지 지워냈다. 왜 이정후가 '천재'라고 불리는지를 잘 알 수 있었던 경기였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오른쪽)가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펜웨이 파크에서 열린 2024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보스턴 레드삭스와 원정 경기에 1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해 팀 승리 후 맷 채프먼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오른쪽)가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펜웨이 파크에서 열린 2024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보스턴 레드삭스와 원정 경기에 1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해 팀 승리 후 맷 채프먼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인 '사자'에 코스피 2760선 회복…2년4개월만에 최고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