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적장' 홍명보도 뿌듯! 상암 5만2000명 '올 시즌 최다관중' "저 선수 때는 안 그랬는데..." [상암 현장]

스타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박재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04 17:22
  • 글자크기조절
울산 공격수 마틴 아담.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홍명보 울산 감독.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관중 5만2600명이 찾은 서울월드컵경기장.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관중 5만2600명이 찾은 서울월드컵경기장.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홍명보 울산 HD 감독이 5만 2000명 최다관중 속에서 승리한 소감을 전했다.

울산은 4일 오후 2시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C 서울과의 '하나은행 K리그1 2024' 11라운드 원정에서 마틴 아담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울산은 승점 23(7승2무1패)으로 2위에서 선두로 도약했다. 뿐만 아니라 서울을 상대로 2017년 이후 7년 동안 19경기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홍명보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경기는 준비한 대로 잘 됐다. 하루 휴식을 덜 취해 체력적으로 문제를 일으킬 수도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공을 소유하며 상대를 제어하려고 했고 잘 맞아들어갔다"고 총평했다. 이어 "다만 득점 기회를 만드는 부분에 있어서는 소극적이었다. 그 부분은 아쉬웠지만 전체적으로 괜찮았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경기 막판 공격수를 교체하려다가 설영우를 교체한 것에 대해 "설영우는 어깨가 좋지 않다. 그래서 막판에 바꿔줬다"고 설명했다.


울산은 이날 승리로 1위에 올랐다. 이 경기보다 2시간 늦게 열린 포항 스틸러스와 전북 현대의 경기를 봐야 한다. 홍명보 감독은 "1위지만 (아직) 특별한 의미는 없다. 직전 시즌의 경우 와이어 투 와이어로 우승을 해봤지만 굉장히 힘들더라. 앞에서 바람을 막는 위치다. 우리 팀이 2위도 하고, 3위도 하고 2년 동안 그런 과정을 거쳐왔는데 지금 충분하다"고 전했다.

이날 승리 수훈은 조현우 골키퍼였다. 서울의 결정적 슈팅을 모두 막아냈다. 홍명보 감독은 "매 경기 조현우 덕에 승점을 많이 얻는 것이 사실이다. 울산을 지탱해주고 있다"라고 칭찬했다.

이날 서울월드컵경기장에 관중 5만2600명이 찾아 이번 시즌 최다 관중과 2024년 한국 프로스포츠 단일경기 최다 관중을 동시에 기록했다. 울산 원정 팬도 약 8000명이 찾았다.

홍명보 감독은 "제가 선수 할 때는 K리그가 이 정도로 발전하지 못한 상태였다. 그때가 시작이었다. 많은 차이를 느낄 수 있다. 많은 팬 앞에서 경기할 수 있는 것은 큰 행운이라고 생각한다. 특히 오늘 2층까지 경기장을 메워준 울산 원정 팬들에게 감사하다"라고 덧붙였다.

울산 공격수 마틴 아담.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울산 공격수 마틴 아담.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절반이나 남아 생산라인 세웠다…재고 쌓인 전기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