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뭐야, 치킨도 못 사 먹네"…따따블 실종한 IPO 시장

머니투데이
  • 김진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088
  • 2024.05.08 07:59
  • 글자크기조절
 /사진=임종철
/그래픽=윤선정
"1주도 간신히 받았는데 청약 수수료 생각하면 남는 게 없다"

최근 배정받은 공모주를 매도한 20대 투자자 정모씨의 말이다. 올해 초 '따따블'(공모가의 4배)도 심심치 않게 보였던 기업공개(IPO) 시장이 미지근해진 모습이다. 이달 주요 기업들이 상장을 앞두고 있는 만큼, 투자자들은 공모주 시장의 부진이 이어질지 촉각을 곤두세운다.


7일 코스닥 시장에서 초소형 이차전지 제조사 코칩 (16,760원 ▼50 -0.30%)은 공모가보다 1만450원(58.06%) 오른 2만8450원에 마무리했다. 장 초반 3만3800원까지 올랐지만, 이내 상승 폭을 줄였다. '따블'(공모가의 2배) 혹은 따따블을 기다렸던 투자자들의 기대에 못 미친 흐름이다.

올 초까지만 해도 높은 수익률을 보였던 새내기주들이 주춤한 모습이다. 지난 3일 코스닥에 입성한 민테크 (9,220원 ▼90 -0.97%)는 첫날 22.67% 올랐다. 이날 12.42% 하락하며 상승분 절반을 반납했다. 앞서 상장한 디앤디파마텍 (28,900원 ▲1,100 +3.96%), 제일엠앤에스 (14,030원 ▼520 -3.57%)은 첫날 10%, 22%대 상승에 그쳤다.

증시 분위기가 침체한 상황에서 과하게 높아진 공모가가 상승을 제한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로 올해 상장한 대부분의 종목이 공모가를 희망밴드 상단을 넘겨 확정했다. 코칩과 디앤디파마텍, 민테크의 공모가는 희망밴드 상단을 평균 24% 넘겨 책정됐다.


박종선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 1월 이후 기관수요 예측을 거친 대부분의 기업이 공모가를 희망밴드 상단을 초과해 확정했다"며 "공모가 밴드 상단 이상 확정 비중 100%를 연속 4개월 이상 기록한 것은 역대 한 번(2020년 12월~2021년 4월)뿐이었다"고 말했다.

다만 새내기주의 첫날 상승 폭 감소 추세를 긍정적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과열됐던 공모주 시장이 정상화되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최종경 흥국증권 연구원은 "가격제한폭 확대 제도가 그간 단기 주가에 영향을 미쳤다"며 "장기적으로는 급등 현상이 안정화될 것"이라고 했다.



HD현대마린·노브랜드 상장…"고평가 해소해야"


 /사진=임종철
/사진=임종철

3조원대 규모의 대어 HD현대마린솔루션을 비롯해 다수의 기업이 상장 대기 중이다. 다만 이들 기업은 고평가·오버행(잠재적 매도물량) 리스크 등 해결해야 할 숙제가 남아있다. 산재한 우려를 해소하고 공모주 시장의 분위기 전환을 주도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몰린다.

오는 8일 HD현대마린솔루션이 상장한다. 2022년 LG에너지솔루션 (333,000원 ▼7,000 -2.06%) 이후 가장 큰 규모의 IPO다. 하지만 공모가가 지나치게 높게 책정됐다는 지적이 있다. 2대주주인 사모펀드 운용사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가 445만주를 구주매출로 내놓은 점도 악재다.

조대형 DS투자증권 연구원은 "HD현대마린솔루션의 경우 지난해 실적을 기준으로 한 단순 밸류에이션(실적대비 주가수준)이 다소 높다고 판단되고 있다"며 "단기 차익 실현 참여에 대한 분위기는 (상장 후) 당분간 유지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이달 중순 상장을 앞둔 의류 제조업체 노브랜드도 가치평가 논란에서 자유롭지 않다. 상장 준비 과정에서 밸류에이션 지표를 주가수익비율(PER)에서 주가순자산비율(PBR)로 바꿨는데, 지난해 4분기 적자를 기록한 것이 주요인이라는 분석 탓이다. 소비재 가업이 PBR를 적용한 전례가 드물다는 점도 부담이다. 기업가치를 산정할 때 PBR를 활용하는 경우는 기계장비, 전력기업 등 유형자산의 비중이 큰 기업을 제한돼왔다. 올해 첫 바이오 새내기 오상헬스케어 (14,620원 ▲200 +1.39%)도 이 같은 논란이 있었다. 현 주가는 공모가를 크게 밑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절반이나 남아 생산라인 세웠다…재고 쌓인 전기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