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임신한 누나 두고 세상 떠난 매형"…이정하, 뭉클 '추모' 수상 소감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08 15:39
  • 글자크기조절
디즈니+ 오리지널 '무빙'에 출연한 배우 이정하 /사진='제60회 백상예술대상' 방송화면 캡처
디즈니+(플러스) '무빙'으로 TV 부문 남자 신인 연기상을 받은 배우 이정하가 세상을 떠난 매형을 추모했다.

이정하는 지난 7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60회 백상예술대상'에서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무빙'으로 TV 부문 남자 신인 연기상을 받았다.


이날 그는 "너무나 큰 무대에서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정말 감사한데, 이런 상까지 주셔서 신기하고 떨리고 감사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제가 '무빙' 찍을 때 많이 무서웠다. 번지점프도 못 하는데, 와이어 타고 하늘에 올라가면 정말 두려웠다"며 "'과연 내가 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 때마다 감독님이 '할 수 있다'고 외쳐 주셨다. '무빙' 식구들이 있어서 잘 해낼 수 있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마지막으로 이 상을 바치고 싶은 사람이 있다"며 "한 신혼부부가 있다. 얼마 전 안타까운 사고로 남편분이 임신한 아내를 두고 세상을 떠났다. 형님이 내일 생일이다. 이 상을 바침으로써 힘들어하는 누나가 힘을 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3월 이정하는 웹 예능 '핑계고'에 출연해 누나의 결혼식 축가로 '여름 안에서'를 불렀다고 밝혔다. 그러나 한 달 후, 그는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잘 가 형 고생했어"라는 추모글을 올렸다.

그는 '60회 백상예술대상'이 끝난 8일, 인스타그램에 "형님 생일 축하 드립니다"라는 글을 게재하며 다시 한번 매형을 추모했다.

이정하는 '무빙'에서 고등학생 '봉석' 역을 맡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인 '사자'에 코스피 2760선 회복…2년4개월만에 최고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