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헬멧 안쓰셨네요?" 코오롱베니트, 건설현장 AI감독 솔루션 실증

머니투데이
  • 황국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09 09:19
  • 글자크기조절
코오롱베니트가 건설현장 안전 모니터링을 위한 비전AI 실증 프로젝트에 착수했다고 9일 밝혔다. (사진은 코오롱글로벌 통합관제센터) / 사진제공=코오롱베니트
건설현장 안전 모니터링에 특화된 AI(인공지능)기술을 검증하기 위한 '비전AI' 실증 프로젝트가 추진된다.

코오롱베니트는 코오롱글로벌과 함께 자체 개발한 차세대 비전AI 기술을 건설 현장에 적용하고 기술 검증과 사업성 증명에 나설 것이라며 9일 이같이 밝혔다. 이번 사업은 국산 AI반도체인 NPU(신경망처리장치)를 건설업계에 적용한 비전AI 실증 최초 사례다.


코오롱베니트는 코오롱글로벌 건설현장에 설치된 CCTV(폐쇄회로TV)와 통합관제센터에 비전AI를 적용해 객체감지 속도와 정확성을 한 단계 향상시킬 계획이다. 또 △안전모 미착용 단속 △미끄러짐 및 넘어짐 확인 △발화점 감지를 통한 화재예방 등 건설 현장에서 중요하게 다뤄지는 안전사고 예방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코오롱베니트는 성공적인 프로젝트 수행을 위해 AI 반도체 기업 사피온의 최신 X330를 탑재한 AI전용 서버를 추가 확보했다. 전사 AI인프라 통합 공간인 AI 브레인 랩과 R&BD(연구사업개발)의 AI전문 인력들을 투입해 기술 개선에 집중하고 있다. 향후에도 AI 인프라에 대한 운영역량을 확보하는 것과 동시에 비전AI의 사업적 활용 범위를 점차 확대할 예정이다.

코오롱베니트는 이번 프로젝트 완수 후 대규모언어모델(LLM), 소형언어모델(sLLM) 등과 연계해 제조, 건설, 유통 등 산업영역에 특화된 비전AI 기술을 계속 고도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나아가 텍스트, 이미지, 음성 등 다양한 유형의 정보를 활용할 수 있는 '멀티모달(Multimodal) AI 서비스'를 최종 목표로 한다.


한현 코오롱베니트 R&BD본부장은 "코오롱베니트는 R&BD본부를 중심으로 AI 기술 내재화 및 사업화 연계 프로젝트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실제 현장에 적용하는 이번 실증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완수하고 사업화의 가능성을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尹, '인구 국가비상사태' 선언…"대한민국 존망 걱정해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