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KT&G, 1Q 매출 1.3조 7.4%↓...영업이익 25.3% 감소

머니투데이
  • 지영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09 17:45
  • 글자크기조절
KT&G가 9일 개최한 기업설명회에서 연결 매출 1조2923억원, 영업이익 2366억원의 1분기 잠정실적을 발표했다. 전년동기대비 각각 7.4%, 25.3% 감소한 수치다.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제조원가 상승이 발목을 잡았다. 또 대규모 부동산 개발사업 종료, 국내 소비 위축에 따른 건강기능식품(건기식) 매출 감소 등 영향으로 연결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하락했다.


KT&G의 NGP(Next Generation Products, 전자담배)와 해외 궐련 부문은 유의미한 성과가 창출됐다.

NGP 사업의 핵심 성장 동력인 국내외 스틱은 수량과 매출액, 영업이익이 모두 증가했다. 특히 글로벌 스틱 수량은 전년 동기 대비 14.7% 증가한 21억1000만개비로 두 자릿수 성장세를 지속했다.

또 전체 해외 궐련 사업 매출은 인도네시아 등 주요 국가 내에서의 가격 인상 효과로 전년 동기 대비 10.1% 증가한 2918억원을 기록해 3분기 연속 매출 성장을 이어갔다.


KT&G는 지난 3월 말, 방경만 사장 취임 후 3대 핵심사업(NGP, 해외 궐련, 건기식)의 획기적인 성장을 위한 구조적 혁신에 집중하고 있다.

우선 성과창출 극대화를 위해 책임경영 체제를 강화했다. CEO 직속으로 전략·마케팅·생산 부문을 신설하고 해외시장의 경우 권역별 CIC(Company-In-Company, 사내 독립 기업)와 생산본부를 설립해 글로벌 사업 확장 가속화를 위한 사업관리 체계를 구축했다. 이를 토대로 하반기에는 실적 개선이 본격화될 것이란 예상이다.

아울러 수익성 향상을 위한 'ROE(자기자본이익률) 제고 프로젝트'를 가동 중이다. 3년(2024~2026년)간 2조8000억원 규모의 현금 주주환원과 발행주식총수의 약 15%의 자사주를 소각하는 중장기 주주환원 정책 등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에 동참할 예정이다.

KT&G 관계자는 "인플레이션에 따른 제조원가 부담과 경기침체 등 어려운 대외 환경에 놓여있다"면서도 "글로벌 시장 내 핵심사업 경쟁력을 확대하고 운영 효율화 활동을 전개해 하반기 실적 턴어라운드를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 연봉 더 높은데…일 잘하는 베트남인들 "일본 갈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