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네이버-소뱅 삐걱대던 동거, 예고된 파국 '라인야후' 사태

머니투데이
  • 최우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768
  • 2024.05.12 10:23
  • 글자크기조절
/그래픽=김지영 디자인기자
손정의 소프트뱅크 그룹 회장. /사진=도쿄 로이터=뉴스1
일본의 '라인야후' 강탈 사태는 라인과 야후재팬의 통합 후 얼마 되지 않은 시점부터 조짐이 있었다. 구글과 텐센트(위챗) 등의 글로벌 빅테크에 대항하기 위해 힘을 합친 두 회사는 정작 경영통합 이후 유기적인 협업을 펼치지 못한 채 어정쩡한 통합을 유지해왔다.

일각에서는 손정의(마사요시 손) 소프트뱅크 회장이 이해진 네이버(NAVER (166,900원 ▼300 -0.18%)) 창업자를 만나 경영 통합을 제안할 때부터 이 같은 '강탈'을 염두에 뒀다는 분석도 나온다. 경영 통합 이후 삐걱대기만 했던 네이버와 소프트뱅크의 협업 이력이 이를 뒷받침한다.


간편결제 시장 출혈경쟁 중 휴전 "글로벌 시장 같이 뚫자"


당초 네이버와 소프트뱅크는 일본 IT 시장에서 피 튀기는 전쟁을 벌여왔다. 소프트뱅크의 결제앱 '페이페이'는 2018년 12월 100억엔(당시 약 1080억원)을 투입한 공격적 마케팅을 펼치며 단숨에 간편결제시장 1위에 올랐다. 당시 '100억엔 줘버리자'라고 이름 붙은 이 캠페인은 페이페이 결제금액의 최대 20%를 환급해주는 파격적인 혜택을 내세우며 '페이페이 대란' 사태를 불러왔다. 소프트뱅크의 자금력이 빛을 발한 순간이었다.


메신저 '라인'으로 일본 열도를 장악하고, 라인페이를 통해 결제앱 시장에서 경쟁하던 네이버 역시 라인페이를 활용해 맞불을 놨다. '축! 레이와 모두에게 줄게, 300억엔 축제'라는 마케팅을 통해 300억엔(당시 약 3250억원)을 뿌렸다. 라인페이를 쓰기만 하면 1인당 1000엔을 줬다.

당시 모바일메신저(라인)와 포털(야후재팬) 시장에서의 압도적 점유율을 기반으로 전투를 벌인 네이버와 소프트뱅크는 간편결제 외에도 다양한 시장에서 부딪혔다. 라인이 인수한 일본 배달앱 1위 데마에칸과, 소프트뱅크가 투자한 2위 우버이츠의 경쟁 등이 대표적이었다.

결국 양사는 출혈경쟁을 이어가며 자금력이 소진될 경우 구글과 위챗 같은 빅테크들이 어부지리를 얻을 수 있다는 판단 아래 2019년부터 한 몸이 돼 협력하기로 했다. 네이버와 소프트뱅크가 라인과 야후재팬의 경영을 통합해 시너지를 낼 경우 아시아시장 지배력을 공고히 하고 글로벌 빅테크에 대항할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는 판단에 이해진과 손정의 두 창업자가 모두 공감을 한 덕분이었다.


자충수가 된 '경영권 양보'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최고투자책임자(GIO)가 2019년 7월 4일 서울 성북구 한국가구박물관에서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 그룹 회장과 만찬을 위해 회동 장소로 향하고 있다.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최고투자책임자(GIO)가 2019년 7월 4일 서울 성북구 한국가구박물관에서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 그룹 회장과 만찬을 위해 회동 장소로 향하고 있다.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양사의 협업 형태는 중간지주사 Z홀딩스 등의 과정을 거쳐 지난해부터 50대50의 지분을 보유한 'A홀딩스' 체제가 됐다, 현재 A홀딩스가 라인과 야후재팬의 모든 사업체를 총괄하는 라인야후(LY코퍼레이션) 지분 64.5%를 보유한 상황이다. 다만 경영활동에 필요한 의사결정의 효율성을 위해 이사회 5인 중 3인을 소프트뱅크가 맡기로 했다.


또 서류상 소프트뱅크가 A홀딩스 지분의 50%를 보유하고 네이버가 42.75%, 네이버의 자회사 제이허브가 7.25%를 보유하는 식으로 해 소프트뱅크의 자회사로 재무제표에 반영되도록 해놨다. 라인야후 경영통합 이후 네이버의 재무제표상 반영이 전혀 되지 않던 배경이다. 2021년 라인 개인정보 유출 의혹 등 때때로 라인의 '국적 논란'이 불거지기에 이를 불식시킬 목적도 있었다. 이후 양사의 협업 체제는 소프트뱅크가 경영을 맡고, 네이버가 상품과 서비스를 맡는 이원화 구조가 됐다.

하지만 경영 통합은 실질적인 성과를 내지 못했다. 라인을 이용한 스마트스토어 사업은 이미 이커머스 업체들을 보유하고 있는 소프트뱅크의 적극적 협업을 이끌어내지 못했다. 경영통합 당시 공개했던 페이페이와 라인페이 통합 역시 일부 서비스의 미미한 연동에 그쳤다. 오히려 2018년부터 라인과 일본 미즈호금융그룹이 함께 추진하던 인터넷은행 '라인뱅크'가 소프트뱅크의 입김을 받아 지난해 3월 설립을 전면 철회하기로 하는 등 양사의 경영통합은 라인을 통한 네이버의 일본 진출에 '독'으로 작용하기도 했다.

지난 10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라인 관련 긴급 브리핑에서 "네이버가 자사의 기술력과 노하우를 라인야후에 접목하는 데 현실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어 지분매각을 포함한 여러 대안을 중장기적 비즈니스 관점에서 검토해 왔던 상황"이라고 밝힌 배경이 이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한마디로, 네이버가 소프트뱅크와 손잡고 일본 및 아시아 시장에서 라인을 통해 여러 사업을 벌이려 했으나 대부분 뜻대로 되지 않던 상황"이라고 전했다.


지배적 경영권으로 라인야후 '좌지우지' 욕심 내는 소프트뱅크


/그래픽=김지영 디자인기자
/그래픽=김지영 디자인기자
일본에서는 소프트뱅크 역시 네이버와의 '50대50' 협정 때문에 라인야후를 마음대로 휘두르지 못한다는 비판이 주기적으로 나왔다. 특히 라인이 한국의 카카오톡이나 네이버처럼 대부분의 일본 지자체에서 공공서비스 역할까지 담당하기에, 일본 정부의 의향을 전격 반영할 수 있는 일본 기업이 틀어쥐게 만들자는 의견이 일본 극우진영에서 꾸준히 제기됐다.

미야카와 준이치 소프트뱅크 CEO(최고경영책임자) 역시 지난 9일 2023 회계연도 결산발표회에서 "A홀딩스 지분 100%를 보유한다면 보다 많은 선택지가 생기고 다양한 전략이 가능해진다"며 공개적으로 지분 욕심을 드러냈다. 다만 "소프트뱅크의 현금흐름 안에서 감당할 수 있는 범위로 한정한다"며 최소한의 자금을 투입해 라인야후의 지배력을 가져가겠다는 의중을 드러냈다.

업계 관계자는 "네이버가 지분매각 협상에 임하는 데는 그동안 지지부진하던 소프트뱅크와의 협업에 대한 실망감도 상당 부분 작용할 것"이라며 "다만 소프트뱅크가 원하는대로 헐값에 최소한의 지분만 넘겨줄 경우 현 네이버 경영진에 대한 배임 이슈가 작용할 수 있어, 네이버 입장에선 자사 이득을 최적화할 수를 찾는 중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6일 근무·희망퇴직 칼바람…'리스크 시대' 기업들 비상경영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