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와~ 핑크빛 오로라 신비로워" 감탄한 캐나다·남미…한국은?

머니투데이
  • 배한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596
  • 2024.05.12 16:55
  • 글자크기조절

21년만의 최강의 태양폭풍에 곳곳에서 오로라
한국서는 2003년 경북 영천서 관측 기록
이번에는 보기 어려워... "한국, 지자기극 거리 멀어"

멕시코 테카테에서 바라본 멕시코 메히칼리와 미국 칼렉시코 국경 도시 상공에서 태양 폭풍으로 인한 오로라 보레알리스의 불빛이 보이고 있다. /사진=뉴스1(로이터)
11일(현지시간) 오후 10시 경 캐나다 벤쿠버 UBC 캠퍼스에서 촬영한 오로라. /사진=독자 이성규씨·이예린양 제공
'오로라 관측 확률 95%'

캐나다 밴쿠버에 사는 40대 이성규씨는 예보 확인 즉시 딸 이예린양 등 가족들과 UBC(브리티시컬럼비아 대학) 캠퍼스 광장으로 향했다. 한겨울 옐로나이프(오로라 빌리지가 있는 북위 62도의 유명 오로라 헌팅 플레이스)에서 영하 몇십도 추위 속에 기다려도 못 보는 경우가 많은 오로라를 북위 49도에 위치한 밴쿠버에서 볼 기회를 놓칠 수 없었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오로라는 북위 60도 이상 극지방에서 관측된다.


밴쿠버 키칠라노·제리코·로카르노 등 북쪽으로 향한 해변은 저녁 무렵부터 밤늦은 시간까지 오로라를 보려는 사람들로 가득했다. 어둠이 내리자 핑크색·하얀색·초록색 빛의 오로라가 하늘 위로 커튼처럼 드리워졌다. 이 씨는 "오로라의 빛은 정말 신비로웠고, 예상과 다르게 저 멀리 북쪽이 아닌 바로 머리 위에서 비춰서 놀랐다"며 "평생의 버킷리스트 중 하나를 달성하게 돼 너무 기뻤다"고 감상을 전했다.

11일(현지시간) 외신 등에 따르면 21년 만에 가장 강력한 태양 폭풍 영향으로 세계 곳곳에서 오로라가 관측됐다. 일반적으로 오로라를 볼 수 없는 미국 전역과 영국·스위스·중국, 심지어 멕시코 일부에서까지 오로라 관측 사례가 보고됐다.

멕시코 테카테에서 바라본 멕시코 메히칼리와 미국 칼렉시코 국경 도시 상공에서 태양 폭풍으로 인한 오로라 보레알리스의 불빛이 보이고 있다. /사진=뉴스1(로이터)
멕시코 테카테에서 바라본 멕시코 메히칼리와 미국 칼렉시코 국경 도시 상공에서 태양 폭풍으로 인한 오로라 보레알리스의 불빛이 보이고 있다. /사진=뉴스1(로이터)

오로라는 태양에서 날아오는 대전입자(태양풍) 일부가 북극과 남극에 모이면서 대기권 상층부의 자기장과 마찰해 빛을 내는 광전현상이다. 주로 지구 극지방에서 관측할 수 있다.


이번 대규모 오로라 현상은 강한 태양 폭풍이 지구에 닿으며 발생했다. 최근 태양의 흑점이 여러 차례 폭발하며 강력한 폭풍이 일어났고, 그 에너지가 지구까지 도달해 세계 곳곳에 오로라를 퍼뜨린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국립해양대기청(NOAA) 산하 우주기상예측센터(SWPC)는 극한 수준인 G5 등급의 '지자기(Geomagnetic) 폭풍'이 발생했다며 경보를 발령했다. 지자기 폭풍은 지구 자기장에 발생하는 혼란을 뜻하며 '태양 폭풍'이라고도 불린다. SWPC는 지자기 폭풍을 G1부터 G5까지 5단계로 분류한다. 가장 높은 G5 등급 지자기 폭풍이 지구에 온 것은 2003년 이후 21년 만이다. SWPC는 관련 영향이 오는 12일(현지시간)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지자기 폭풍은 통신·전력망·내비게이션·라디오·위성 등의 작동을 방해할 수 있다. 특히 2003년 이후 21년 만에 발생한 강력한 G5 등급의 지자기 폭풍으로 세계 곳곳에 경보가 내려졌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도 '우주전파재난 주의' 위기 경보를 발령하며 차량 내비게이션 등에 오차가 발생하거나 위성·단파 방송이 간헐적으로 끊길 수 있다고 했다. 2003년 10월 지자기 폭풍 발생 당시에는 미국 공군기지 단파통신이 두절되거나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대규모 정전이 일어나는 등 피해가 발생하기도 했다.

북위 32도의 메히칼리에서도 오로라가 관측됐는데, 이보다 위도가 높은 한국(서울 기준 북위 37도)에서는 오로라를 볼 순 없을까. 21년 전 태양 폭풍 발생 당시, 경북 영천시에서 오로라가 관측된 기록이 있기도 하다. 아쉽게도 이번 태양 폭풍으로 우리나라에서 오로라를 볼 가능성은 사실상 없다.

오로라는 '지구 자기장 위도'를 따라 관측되고 그것도 지자기극(geomagnetic pole) 가까이서만 관측되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우리가 알고 있는 '지구 위도' 기준으로 오로라 발생 지역을 따질 수 없다는 얘기다. 일반적인 위도는 북극(90도)을 축으로 그려지는데 북극점과 지자기극은 일치하지 않는다. 지자기극에서 멀리 떨어지면 오로라를 관측할 가능성이 낮다.

한국천문연구원 관계자는 "지자기극의 위치는 계속 변화하며, 현재 지자기극은 캐나다 위쪽에 위치해 있어 캐나다와 근접한 멕시코에서도 오로라를 볼 수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지자기극과 거리가 먼 한국에서는 오로라를 보기 힘들다"고 설명했다. 같은 위도의 북유럽에서보다 캐나다에서 오로라를 관측할 확률이 더 높은 것도 이 때문이다. 해당 관계자는 이어 "2003년 경북 영천에서 관측한 오로라도 전문 카메라를 통해 촬영한 것이며, 인간이 맨눈으로는 관찰하기 어려운 수준이었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尹, '인구 국가비상사태' 선언…"대한민국 존망 걱정해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