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1대1 밀착 과외처럼…스타트업 보육·투자도 양보다 질로 승부"

머니투데이
  • 고석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1 17:00
  • 글자크기조절

[머니人사이드]김경락 페이스메이커스 대표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김경락 페이스메이커스 대표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김경락 페이스메이커스 대표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국내 업력 7년 이하 기술 기반 스타트업 수는 90만개가 넘는다. 숫자만큼 사업모델도, 성장 공식도 다양하다. 아무리 경험이 많아도 획일화된 잣대로 함부로 기업을 판단할 수 없다는 의미다.

액셀러레이터(AC) 페이스메이커스는 AC들의 보육 프로그램도 마찬가지로 지적했다. 김경락 페이스메이커스 대표는 "유명 AC들조차도 보육 프로그램을 공장 제품 찍어내듯 진행하는 경우가 더러 있다"며 "창업이나 투자경험이 없는 직원들이 배치프로그램에 투입돼 공장처럼 보육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페이스메이커스는 직원 없이 키맨 4명이 기업 하나하나 밀착해서 멘토링을 진행한다"고 강조했다. 페이스메이커스가 보육하는 기업들 대부분이 극초기 스타트업인 만큼 일정 수준의 성장 단계에 오르기 전까지 개인화된 밀착 보육이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1대1 스케일업 과외인 셈이다.

그가 말한 키맨 4명은 김 대표를 포함해 △조기환 부대표 △박수창 이사 △주일택 기술고문이다. 모두 스타트업·벤처투자 생태계 유경험자다. 김 대표는 더블유컨셉 부대표로 다양한 신규 브랜드 출시와 회사의 엑시트를 이끌었고, 박수창 이사는 현대자동차그룹 사내벤처 데이타몬드를 설립한 후 엑시트했다. 조기환 부대표는 핀테크 스타트업 한국 NFC의 글로벌 진출을 주도했고 주일택 고문도 해시마인드, 블루카이칼 등 스타트업을 거쳤다.


"취약점 찾아 맞춤형 보육…배치프로그램 거친 36개사 70% 투자"


페이스메이커스 개요/그래픽=조수아 디자인기자
페이스메이커스 개요/그래픽=조수아 디자인기자
페이스메이커스의 보육사업은 먼저 자가진단부터 시작한다. 사업아이템의 매력도나 실현가능성, 시장 적합도 등 12가지 항목을 만들어 스타트업이 스스로 사업을 돌아보고 평가하도록 했다. 병원 진료 전 진행하는 자가문진표의 개념이다. 자가진단이 끝나면 전문가 평가가 진행된다. 페이스메이커스의 키맨 4명은 물론 네트워크를 맺은 100여명의 전문 멘토단 중 적합한 멘토가 평가를 함께한다.

보육은 자체 평가와 전문가 평가에서 갭이 발생한 항목부터 집중적으로 시작된다. 김 대표는 "자체 평가와 전문가 평가에서 갭이 발생했다는 것은, 기업이 자신들을 객관적으로 바라보지 못했다는 것"이라며 "스타트업이 스케일업하면서 이런 부분에서 예기치 않게 발목을 잡힐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부분을 기업과 해결하는 데 집중한다"고 덧붙였다.


현재까지 페이스메이커스의 배치프로그램을 거쳐간 스타트업은 4개 기수 총 36개사다. 배치프로그램을 거쳐간 스타트업의 약 70%는 페이스메이커스의 투자를 받았다. 그밖에 자체 발굴한 기업 등을 포함해 현재 투자 포트폴리오 기업 수는 33곳이다. 제이치글로벌, 오오티디, 바틀 등이 대표적인 포트폴리오사다. 이중 제이치글로벌은 투자 3년만에 기업가치가 20배 성장했다.

김 대표는 "페이스메이커스는 다른 AC들보다도 더 초기 상태의 스타트업에 투자한다"며 "먼저 투자한 뒤 다른 AC나 벤처캐피탈(VC)들과 연결해 후속투자를 유치할 수 있게 지원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에 따르면 페이스메이커스가 투자한 스타트업의 70%는 기업가치가 동일한 상태일지언정 1년 내 후속투자로 자금을 조달했다.

이같은 투자사 간 네트워킹 덕분에 페이스메이커스는 팁스(TIPS) 운영사가 아니면서도 포트폴리오의 60~70%가 팁스에 선정되는 성과를 거뒀다. 김 대표는 "다른 팁스 운영사들과 협업해 동시에 투자하고 그들을 통해 포트폴리오사를 팁스에 선정시킨다"며 "다른 운영사들도 페이스메이커스가 먼저 검증했다는 메리트가 있어 공동투자 협업이 활발하다"고 말했다.


"100억 벤처펀드 결성 눈앞…포트폴리오사 위해 해외지사 설립도"


김경락 페이스메이커스 대표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김경락 페이스메이커스 대표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페이스메이커스의 AUM(자산운용규모)는 개인투자조합 5개, 60억원이다. 100억원 규모의 벤처펀드 결성도 앞두고 있다. 페이스메이커스는 벤처펀드와 본계정 투자를 더하면 보육기관으로서 뿐만 아니라 투자기관으로서의 입지를 갖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보육기업의 글로벌 진출을 위해 올해는 싱가포르 지사도 설립한다, 싱가포르 지사에서는 비즈니스 파트너나 투자사 매칭 뿐 아니라 현지 인재들의 국내 기업 취업도 돕는다는 계획이다.

김 대표는 "설립 후 5년간은 AC로서 생태계에 자리를 잡는데 집중했다"며 "앞으로 5년은 해외진출 등 보육의 질을 높이고 AUM을 늘리는 등 회사 규모를 키우는 데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5년 내 AUM도 1000억원까지 늘리는 게 목표"라며 "10년차부터는 AC를 넘어 자산운용사로 발전하는 것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냉동김밥 수출" 호재 터진 사조그룹주...상한가 말아올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