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세무조사 받은 일타강사 현우진 "연봉 200억, 60% 세금 냈는데"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49,462
  • 2024.05.13 05:45
  • 글자크기조절
/사진=피식대학 유튜브 채널 캡처
메가스터디 일타강사 현우진(37)씨가 지난해 국세청으로부터 세무조사를 받은 것에 대해 의아함을 표했다. 국세청이 법인이 아닌 개인을 상대로 세무조사를 하는 건 이례적이라는 반응이다. /사진=피식대학 유튜브 채널 캡처
메가스터디 일타강사 현우진(37)씨가 지난해 국세청으로부터 세무조사를 받은 것에 대해 의아함을 표했다. 국세청이 법인이 아닌 개인을 상대로 세무조사를 하는 건 이례적이라는 반응이다.

현씨는 지난 6일 공개된 웹 예능 '피식쇼'에서 지난해 세무조사를 받은 것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현씨는 "정말 대대적인 세무조사였다. 보통은 개인을 조사하지는 않는다. 나는 회사가 아니다. 법인도 아닌데 그냥 왔다. 나는 세금을 잘 낸다. (수입의) 60%가 세금으로 빠진다"며 억울해했다.

세무조사를 당한 배경에 대해서는 자신이 그해 대학수학능력시험 9월 모의평가부터 '킬러 문항(초고난도 문제)'이 배제된 것을 비판한 게 영향을 줬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그는 "내가 언젠가 어떤 말을 했는데 6월 모의고사에서 (킬러문항이 배제돼) '학생들이 혼란스러울 것'이라는 게 내 요점이었다. 정확한 가이드가 없었다"고 했다.


이어 "근데 애들은 시키는대로 무조건 따라야 하지 않나. '이 과정을 겪어야 하는 학생들만 불쌍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내가 영향력이 크긴 한가 봐. 그냥 딱 한마디 한 건데 그게 바이럴이 됐다"고 토로했다.

현씨는 "(세무조사 당시) 사무실에서 전화로 알려줬다. 그래서 내가 다 보여드리라고 했다. 꿀릴 게 없었다"며 "컴퓨터까지 가져갔는데 본인들이 뭘 하는지도 모르더라. 준비돼 있지 않은 것 같았다. 급하게 시행하는 느낌"이라고 지적했다.

세무조사 받은 일타강사 현우진 "연봉 200억, 60% 세금 냈는데"
/사진=피식대학 유튜브 채널 캡처
/사진=피식대학 유튜브 채널 캡처

국세청은 지난해 6월 현씨와 현씨가 소속된 메가스터디를 비롯해 시대인재, 종로학원, 유웨이 등 서울의 유명 대형학원을 대상으로 동시다발 세무조사를 벌였다.

당시 메가스터디 측은 "이틀 전 대형학원을 대상으로 시작된 세무조사처럼 현우진 강사에 대한 조사도 사전 통보 없이 이뤄졌다"고 반발했다.

특히 당시 세무조사는 현씨가 '정부의 수능 킬러문항 배제 정책'에 반감을 드러낸 뒤 이뤄져 논란이 됐다.

미국 스탠퍼드대학교 수학과 차석 출신인 현씨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많은 돈을 버는 88년생'이라는 타이틀이 따라붙는 일타강사다. 연봉만 200억원 이상으로 추정된다.

현씨는 장동건·고소영 부부를 비롯해 채승석 전 애경개발 대표이사 등이 사는 '더펜트하우스 청담'(PH129)에 거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더펜트하우스 청담 전용면적 407㎡의 올해 공시가격은 164억원으로 책정됐다. 4년 연속 국내 최고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미 연준, 기준금리 11개월째 동결…올해 1번만 내린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