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길어지는 네이버의 '침묵'…대통령실 "기다린다"는 이유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박종진 기자
  • 안채원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493
  • 2024.05.13 17:55
  • 글자크기조절
/그래픽=뉴시스
네이버(NAVER (167,200원 ▼700 -0.42%))의 침묵이 길다. 일본 정부의 '라인 강탈' 압박에 국내에서는 반일 여론이 고조되지만, 소프트뱅크와의 협상은 복잡할뿐더러 급할 것도 없다는 속내다. 대통령실도 라인야후 사태에 정치적 프레임을 덧씌우는 것은 "우리 기업의 의사결정에 오히려 불리하다"며 네이버의 입장을 기다리겠다는 입장이다.

성태윤 대통령실 정책실장은 13일 오후 용산 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정부는 지금까지 네이버 입장을 최대한 존중해 정부 대응에 반영해왔다"며 "네이버의 추가적 입장이 있다면 그에 대해서도 정부 차원에서 모든 지원을 다 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일본에서 1억명이 이용하는 메신저 '라인'의 운영사 라인야후, 그 지주사 A홀딩스는 네이버와 소프트뱅크가 지분 50%씩을 갖고 있다. 지난해 11월 라인 이용자 정부유출 사고에 일본 총무성은 '자본관계 재검토' 등 행정지도를 요구했으며, 이는 사실상 네이버의 지분매각을 의미한다.

네이버가 공들여 온 라인 사업을 일본에 빼앗길 수 있다는 우려에 우리 정부의 '역할론'이 부각되는 흐름이다. 이에 대해 성 실장은 "작년 11월 사고 직후부터 네이버와 사실관계 확인 및 대응 방안을 논의해 왔고, 네이버가 중장기적 비즈니스 전략에 따라 의사결정 하기를 기다리고 있었다"고 소개했다.

다만 라인야후 해법은 오롯이 기업의 의사결정인 만큼, 네이버의 결단이 최우선이라는 게 대통령실의 의중이다. 네이버가 라인야후 지분과 사업을 유지한다면 우리 정부가 정보보안 강화 조치 과정의 기술적·행정적 지원에 나서겠지만, 지분매각 여부는 관여할 일이 아니라는 설명이다.


대통령실의 시각은 네이버의 속내와도 일맥상통한다. 지분매각 여부는 여전히 불투명한 협상의 선택지 중 하나고, 아직은 어떤 방향의 해법에도 무게를 두지 않는 게 유리하다. IT(정보통신)업계 관계자는 "소프트뱅크가 지분매각 협상을 공식화한 것과 달리 네이버는 '지분매각을 포함한 모든 가능성'을 강조했다"며 "지분 조정이 급한 쪽은 일본 정부에 성과를 보여야 할 소프트뱅크 쪽"이라고 봤다.

업계에선 장기전을 예상한다. 협상 테이블에 오른 과제부터 간단치 않다. 단순히 A홀딩스의 지분을 넘기면 끝나는 것이 아니라, 지분의 가치 평가, 양사가 공동 투자한 사업의 조정, 일본 외 글로벌 시장 전략 등을 꼼꼼히 따져야 한다. 결국 "네이버를 존중하고 기다린다"는 정부 입장은 기업의 자율 의사를 지지하는 '정박자'란 평가다.

변수는 여론이다. 반일감정에 기댄 일부 정치권 인사들이 '정부·여당이 손 놓고 있다'고 압박할수록, 네이버도 입지가 좁아진다. IT업계 관계자는 "만약 후한 값에 라인야후 지분을 팔더라도, '일본에 당했다'는 비판이 나오는 상황을 네이버는 가장 경계할 것"이라고 봤다. 성 실장도 "반일을 조장하는 정치 프레임은 국익을 훼손하며, 우리 기업을 보호하고 이해관계를 반영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대통령도 TK 통합 힘싣는다…2026년 7월 대구직할시 출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