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현장]한미사이언스, 임종훈 사장 단독체제…말 아낀 모녀

머니투데이
  • 구단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14 18:04
  • 글자크기조절
임주현 한미그룹 부회장이 14일 오후 서울 송파구 한미약품 본사에서 모습을 드러냈다./사진=구단비 기자
송영숙 한미그룹 회장이 14일 오후 서울 송파구 한미약품 본사에서 모습을 드러냈다./사진=구단비 기자
한미사이언스 (31,100원 ▼250 -0.80%)가 차남 임종훈 단독대표 체제로 전환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모친 송영숙 한미그룹 회장과 장녀 임주현 부회장이 이와 관련해 말을 아꼈다.

송 회장은 14일 오후 5시10분쯤 서울 송파구 한미약품 (280,500원 0.00%) 본사를 떠나면서 "다음에 얘기하겠다"는 짧은 입장을 밝혔다. 이날 기자들은 송 회장을 향해 '해임된 것과 관련해 법적 대응을 할 예정이냐' '해임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 등의 질의를 남겼다.


임주현 한미그룹 부회장이 14일 오후 서울 송파구 한미약품 본사에서 모습을 드러냈다./사진=구단비 기자
임주현 한미그룹 부회장이 14일 오후 서울 송파구 한미약품 본사에서 모습을 드러냈다./사진=구단비 기자
이어 임주현 부회장도 '이사회 결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기자의 질문에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어 '모친 송 회장과 대화를 나눈 것이냐' '향후 한미그룹에서의 거취는 어떻게 되는 것이냐'는 질문도 이어졌다. 임주현 부회장은 "(거취와 관련해서는)지금 제가 할 말은 없다"고 답했다.

이날 오전에는 임종훈 대표가 소집한 한미사이언스 임시 이사회가 진행됐다. 이사회에서는 송영숙 회장의 해임이 논의됐다. 송 회장은 해임되지만 사내이사직은 유지한다.

이와 관련해 임종훈 대표는 이날 오후 2시15분쯤 취재진과 만나 "여러 가지 회사 발전에 속도를 빨리 내겠다"며 "(재원 마련은) 제가 개인적으로 하는 것은 아니지만 여러 가지 얘기(방법)가 있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미사이언스는 올해 초 한미약품 그룹과 OCI그룹의 통합안을 두고 이를 추진한 모녀 송 회장, 임주현 부회장과 이를 반대한 형제 임종윤·종훈 이사가 대립한 바 있다.

차남 임종훈 한미사이언스 대표에 이어 장남 임종윤 사내이사도 다음 달 예정된 한미약품 임시 주주총회 이후 한미약품 대표를 맡을 것으로 보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월급 떼서 자사주 모으던 은행원들…"지금 팔래" 인출 몰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