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선우은숙, 유영재와 파경 와중에…전 남편 이영하 "재혼 생각 없다"

머니투데이
  • 양성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23,864
  • 2024.05.15 10:19
  • 글자크기조절
배우 이영하/사진 출처=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 식탁'
배우 선우은숙/사진 출처=MBN '속풀이쇼 동치미'
배우 이영하/사진 출처=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 식탁'
배우 이영하/사진 출처=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 식탁'

배우 선우은숙과 이영하가 이혼 후 각기 다른 행보로 관심을 모은다. 선우은숙은 재혼 후 이혼 절차를 밟는 반면, 이영하는 방송에서 재혼 생각이 없다는 뜻을 강하게 밝혔다.

두 사람은 1981년 부부의 연을 맺었다. 슬하에 아들 2명을 뒀고 아들과 며느리도 방송 출연 등으로 얼굴을 알렸다. 연예계를 대표하는 잉꼬부부로 살았지만 두 사람은 결혼 26년 만인 2007년 이혼했다. 이혼 후에도 왕래하며 지냈고 동반으로 예능에 출연하기도 했다.


이후 선우은숙은 2022년 방송인 유영재와 재혼했지만 지난달 이혼했다. 이혼 보름 만에 선우은숙은 유영재가 자신의 친언니를 강제추행했다고 폭로해 충격을 줬다.

이혼은 법적 분쟁으로 번졌다. 선우은숙 측은 유영재를 강제추행으로 고소한 동시에 혼인취소 소송을 냈다. 그런가하면 유영재가 재혼 전 사실혼 관계의 여성이 있었는데 몰랐다고 주장했다.

이영하는 2007년 선우은숙과 이혼 후 정반대의 행보를 보였다. 최근 한 방송에서 18년째 싱글라이프를 즐기는 모습을 공개했다.


그는 방송에서 출연자들의 여러 질문에 "재혼이란 걸 한 번도 생각해 본 적이 없다"며 "외로울 시간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혼자 사는 것에 익숙해졌다"며 "손자, 손녀가 지금 최고의 행복"이라고 했다. 한 달에 45개 약속을 잡을 만큼 여러 사람들과의 모임도 즐긴다고 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불법 공매도 최대 '무기징역'…외국인도 개미와 거래조건 통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