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바이든이 꺼내든 관세폭탄에 들어간 흑연…"탈중국화 부스터 될 것"

머니투데이
  • 이세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15 15:27
  • 글자크기조절

업계 "미국의 중국 배제는 예고된 조치"

배터리 3사 북미 공장 예정/그래픽=윤선정
[워싱턴=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각)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계 미국인 초청 행사 중 발언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아시아·하와이 원주민·태평양 제도 주민(AANHPI) 유산의 달'을 맞아 열린 행사에서 "내 전임자(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는 일부만을 위한 나라를 원하지만 우리는 우리 모두를 위한 미국을 원한다"라고 강조했다. 2024.05.14. /사진=민경찬
조 바이든 미국 정부가 중국산 배터리를 포함한 핵심 부품과 광물에도 고율의 관세를 부과한다고 발표하자, 업계는 파장에 촉각을 곤두세운다. 특히 중국 의존도가 높은 흑연의 탈중국화 시계가 빨라질 것이란 분석이다. 예고됐던 일인 만큼 계획대로 준비한다면 영향이 크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중국산 전기차에 붙는 기존 25%의 추가 관세율을 100%로 상향하겠다고 밝혔다. 배터리 부품 관세는 올해 7.5%→25%로 올라간다. 배터리 관련 주요 광물에 대한 관세율은 현재 0%에서 올해 25%로 상향되고, 현재 관세가 0%인 천연 흑연과 영구 자석은 2026년에 25%의 관세가 붙는다.

미국이 관세를 통해 중국산 전기차에 대한 장벽을 쌓으며, 국내 배터리 3사에도 영향이 불가피해졌다. 배터리 가격 상승을 피할 수 없다. LG에너지솔루션, 삼성SDI, SK온이 미국 IRA(인플레이션감축법)에 따른 생산세액공제(AMPC)를 챙기기 위해 북미 현지에 공장을 두고 배터리를 생산하고 있기 때문이다. 중국산 배터리 부품과 광물을 미국에 들여오는 과정에서 관세가 부과되면 배터리 가격이 오르게 된다.


배터리 3사 북미 공장 예정/그래픽=윤선정
배터리 3사 북미 공장 예정/그래픽=윤선정
업계는 이번 조치가 미국 IRA(인플레이션감축법)로 예고된 일이었다고 평가한다. 미 정부는 차량당 7500달러(약 1025만원)에 이르는 전기차 보조금을 받으려면 배터리 부품은 올해부터, 핵심 광물은 내년부터 중국 등 해외 우려 기관(FEOC)에서 조달하지 않아야 한다고 규정했다. 중국산 부품·광물을 사용하지 않도록 해 중국을 글로벌 공급망에서 배제하겠다는 의도다. 배터리 3사는 사실상 내년부터 배터리 밸류체인에서 중국산을 제외해야한다는 일념으로 공급망 다각화에 노력을 기울여왔다.

2년의 유예기간을 얻었던 흑연의 탈중국화에는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미국 정부는 최근 중국산 흑연을 사용한 전기차에 대해 2026년 말까지는 보조금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완성차·배터리 업계가 중국 생산량이 압도적으로 높은 흑연의 경우 빠른 전환이 어렵다고 호소한 결과다. 2026년부터 중국산 천연흑연에 25%의 관세가 부과될 것이 예고되며, 에너지밀도와 충전속도 개선한 인조흑연 음극재, 실리콘 음극재로의 전환이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관세로 인한 배터리 가격상승이 무의미하단 시각도 있다. 국내 배터리사뿐만 아니라 해외기업에도 똑같이 관세가 부과될 것이라 결과적으로 가격경쟁력 측면에서 영향이 없단 것이다. 중국은 배터리 밸류체인에서 원료와 소재 분야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 현실적으로 전세계 기업들이 당장 중국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배터리 3사는 중국 배터리에 대한 장벽이 높아진 타이밍을 이용해 북미 시장을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박태성 한국배터리산업협회 부회장은 "이번 관세 인상은 중국산 배터리에 대한 규제가 FEOC에 더해 더욱 촘촘해졌다는 것에 주목해야 한다"며 "배터리 시장이 캐즘을 맞은 시점에 중국의 저가 물량공세와 공급망 장악에 대응할 시간을 벌어줬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다"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갈수록 최악 국회… "용산 vs 여의도 비토크라시 끊어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