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검색, 음성비서' AI플랫폼 경쟁…구글 vs 오픈AI, 승자는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15 14:12
  • 글자크기조절

구글 "제미나이 시대" 선언했지만…한발 앞선 오픈AI, 'GPT-4o' 공개
구글, '점유율 90%' 검색엔진 AI로 고도화…오픈AI 도전장

GPT-4o를 사용하는 모습/사진=오픈AI 홈페이지
1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 본사에서 열린 '구글 연례 개발자 회의(IO) 2024)'에서 순다르 피차이 CEO(최고경영자)가 연설하고 있다. /사진제공=구글
구글이 최신 생성형AI(인공지능) 모델 '제미나이'를 검색엔진을 비롯한 다양한 서비스에 탑재하면서 '제미나이 생태계'의 시작을 알렸다. 그러나 오픈AI의 GPT가 한 발짝 앞선 경쟁자로 존재감을 과시해 온 만큼, 글로벌 빅테크 간 AI 플랫폼의 주도권을 둘러싼 치열한 신경전이 벌어질 전망이다.

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최고경영자)는 1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 본사에서 열린 '구글 연례 개발자 회의(IO) 2024)'에서 "구글은 본격적인 제미나이 시대를 맞이했다"고 밝혔다.

우선 구글은 검색엔진에 제미나이를 적용, 검색 결과 상단에 'AI 개요(Overviews)'를 표시한다. 기존의 검색 결과가 관련 링크를 제공하는 데 집중했다면, 앞으로는 대화 형태가 주를 이룬다. 검색은 전 세계 90% 점유율을 자랑하는 구글의 핵심사업인 만큼, 이번 행사에서 가장 주목받은 변화다. 구글은 이번 주 미국에 AI개요를 적용하고, 연내 전 세계 10억명의 사용자에게 새로운 검색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구글의 'AI 개요(Overviews)'가 적용된 검색 결과./사진제공=구글
구글의 'AI 개요(Overviews)'가 적용된 검색 결과./사진제공=구글
제미나이 모델도 업그레이드했다. 지난 2월 공개한 멀티모달 AI모델 '제미나이1.5프로'에 더 큰 '컨텍스트 윈도(context window)'를 추가하고, 이를 한국어 등 35개국어로 출시한다. 컨텍스트 윈도는 AI모델이 한 번에 처리할 수 있는 정보의 양을 뜻한다. 제미나이1.5프로는 100만 토큰 처리가 가능하며, 조만간 200만 토큰으로 강화한 버전을 출시할 예정이다.

구글은 또 멀티모달 AI비서 '프로젝트 아스트라(Project Astra)' 출시를 예고했다. 구글이 공개한 시연 영상을 보면, 아스트라는 카메라 속 사물을 인지하고 음성 명령에 적절한 응답을 내놓는다. 구글은 "모바일이나 스마트 안경을 통해 전문적인 비서를 곁에 둘 수 있는 미래를 상상하라"면서 아스트라 기능 일부를 연내 구글 제품에 공개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와 함께 구글은 텍스트로 동영상을 생성하는 비오(Veo), 텍스트로 사진을 생성하는 이마젠(Imagen)의 최신 버전 이마젠3, AI로 음악을 만들 수 있는 리리아(Lyria), AI 사진 검색 기능 '애스크 포토(Ask Photo)' 등도 선보였다.


하지만 구글의 제미나이 생태계 구축은 강력한 경쟁자를 넘어야 가능한 일이다. 오픈AI는 2022년 11월 챗GPT 공개로 AI 주도권을 선점했다. 특히 오픈AI는 GPT 기반의 검색엔진을 개발 중이며, 이를 조만간 공개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이미 MS(마이크로소프트)가 챗GPT를 탑재한 검색엔진 '빙(Bing)'으로 구글의 아성에 도전했던 만큼, 시장에선 새로운 오픈AI의 검색엔진을 향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GPT-4o를 사용하는 모습/사진=오픈AI 홈페이지
GPT-4o를 사용하는 모습/사진=오픈AI 홈페이지
아울러 오픈AI는 구글 IO 직전인 이달 13일 GPT 기반의 AI비서 'GPT-4o(포오)'를 공개한 바 있다. 주로 텍스트로 대화했던 기존 오픈AI 서비스와 달리 GPT-4o는 실시간으로 보고 듣고 말하는 AI 모델이다. 한국어 등 50개 언어를 지원하며, 평균 응답 시간은 320ms(1000분의 1초)로 사람의 실제 대화와 비슷하다고 오픈AI는 설명했다. 사실상 구글 아스트라 공개를 기선제압하는 모델로 평가받는다.

이밖에 MS는 GTP 기반의 생성형AI 코파일럿을 다앙한 제품에 탑재했고, 애플도 아이폰 신제품의 음성비서 시리(Siri)에 생성형AI를 탑재하기 위해 오픈AI와 협력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처럼 글로벌 빅테크 간 AI플랫폼 전쟁 틈바구니에 국내 기업도 뛰어들고 있다. 네이버(NAVER (175,300원 ▼2,100 -1.18%))는 자체 초거대AI 모델 '하이퍼클로바X'를 기반으로 생성형AI 검색 '큐(cue):', 대화형AI 서비스 '클로바X' 등을 선보였다. 삼성전자 (75,200원 ▼2,400 -3.09%)는 올 7월 가전을 시작으로 다양한 제품에 생성형AI가 적용된 '빅스비'를 적용할 계획이다. 통신업계에선 SK텔레콤 (51,800원 ▲200 +0.39%)이 AI비서 에이닷(A.)의 고도화를 예고했으며, 카카오 (43,750원 ▼1,350 -2.99%)는 AI 기술개발과 서비스 출시를 위해 올해 15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갈수록 최악 국회… "용산 vs 여의도 비토크라시 끊어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