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빠떼루를 줘야 함다" 김영준 레슬링 해설가 별세

머니투데이
  • 양성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185
  • 2024.05.15 14:27
  • 글자크기조절
레슬링 해설가 김영준 전 경기대 스포츠과학대학원 교수/사진=뉴스1
'빠떼루 아저씨'로 불리는 레슬링 해설가 김영준 전 경기대 스포츠과학대학원 교수가 별세했다.

15일 뉴스1에 따르면 김 전 교수는 이날 오전 지병으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76세.


1948년생인 고인은 레슬링 국가대표로 활동하면서 1970년 방콕 아시안게임과 1972년 뮌헨 올림픽, 1974년 테헤란 아시안게임에 출전했다.

현역 은퇴 후에는 대한주택공사 홍보실장 등으로 일했으며 대한레슬링협회 감사를 맡았다.

레슬링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참가한 1984년 로스앤젤레스 올림픽에서는 금메달 2개, 은메달 1개, 동메달 4개를 땄다. 1988~1991년 대한레슬링협회 이사, 1991년 아시아레슬링선수권대회 선수단장을 역임했다.


1984년부터 KBS·MBC·SBS 레슬링 해설위원으로 활동했다. 특히 1986년 애틀랜타 올림픽 레슬링 경기를 중계할 때 친근한 해설로 인기를 얻었다. 레슬링에서 소극적인 자세를 보이는 선수에게 부과되는 벌칙인 파테르를 '빠떼루'로 표현해 '빠떼루 아저씨'라는 별명도 생겼다. "빠떼루(파테르) 줘야함다"는 유행어가 됐다.

1997년 한나라당 이회창 대통령 후보 특보로 정치권에 몸을 담았던 고인은 1998년부터 경기대 체육학부 겸임교수로 강단에 섰다. 2001~2013년에는 스포츠과학대학원에서 학생들을 지도했다.

또한 대한레슬링협회 부회장, 한국학교체육학회 부회장, 매헌윤봉길의사기념사업회 지도위원 등으로 활동했다.

고인은 1982년 체육부장관 표창장, 1984년 체육훈장 맹호장, 2002년 대한체육회 연구상 등을 수상했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15호실에 차려졌다. 발인은 18일 오전 7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갈수록 최악 국회… "용산 vs 여의도 비토크라시 끊어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