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카뱅·케뱅, 주담대 '입지' 키우는데…토뱅, 주담대 연내 출시 안한다

머니투데이
  • 김도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15 15:56
  • 글자크기조절
인터넷은행, 주택 관련 대출 출시 일정/그래픽=김다나
토스뱅크가 연내 주택담보대출 상품을 출시하지 않기로 했다. 지난해 9월 출시한 전월세보증금 대출을 안정적인 궤도에 올리는 것이 먼저라고 판단했다. 같은 인터넷전문은행인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는 주담대를 중심으로 여신 규모를 빠르게 키우고 있다.

15일 은행권에 따르면 토스뱅크는 올해 내 주담대 상품을 출시하지 않을 예정이다. 토스뱅크는 지난해 9월 첫 담보대출 상품이자 주담대 출시의 전 단계로 여겨지는 전월세 대출을 출시했다.


이후 토스뱅크가 언제 주담대 시장에 진출할 지 금융권 이목이 쏠렸으나 상품 준비 등에 시간이 더 걸리고 있다.

토스뱅크는 당장 전월세 대출 공급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전월세 대출 잔액은 출시 3개월여만인 지난해 12월말 기준 4060억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가계대출 잔액이 10조6970억원인 점을 고려하면 가계대출 대부분이 신용대출로 구성돼 있다. 카카오뱅크는 지난 3월말 기준으로 여신 잔액 41조3000억원의 30%인 12조4000억원이 전월세 대출 잔액이다. 전월세 대출을 더 늘려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한 뒤 주담대를 출시해도 늦지 않는 셈이다.

먼저 주담대를 취급한 케이뱅크와 카카오뱅크의 전례를 볼 때도 시간이 더 필요하다. 특히 주담대는 규모도 크고 은행 핵심 사업이기 때문에 준비 과정이 더 소요된다. 케이뱅크와 카카오뱅크는 모두 2017년 출범해 5년 뒤인 2022년에 주담대 상품을 출시했다. 토스뱅크는 2021년 영업을 개시했다.


다만 토스뱅크의 주담대 출시가 늦어지면서 주담대 시장의 주도권을 빼앗아오기 쉽지 않을 것이란 의견이 나온다. 케이뱅크와 카카오뱅크는 1분기 신규 취급한 주담대 중 타행에서 넘어온 대환대출 비중이 각각 67%, 62%로 주담대 시장에서 입지를 빠르게 키우고 있다.

실적 개선도 더딜 것으로 예상된다. 금융권은 오는 30일 1분기 실적발표를 앞둔 토스뱅크의 순이익을 전분기(124억원)와 유사한 수준으로 내다보고 있다. 지난해 3분기부터 3분기 연속 흑자지만 뚜렷한 실적 개선 요인이 없기 때문이다. 올해 초 출시한 무료 환전서비스가 은행권에 파란을 일으키고 있지만 수익성과는 거리가 멀다.

금융권 관계자는 "주담대는 전월세 대출과는 근본적으로 수요 고객도, 상품의 성격도 달라 은행 입장에서 더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며 "아울러 가계부채가 급증하는 등 시장의 상황도 주담대 출시에 우호적인 환경이 아닐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대통령도 TK 통합 힘싣는다…2026년 7월 대구직할시 출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