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대이변' 우원식, 추미애 꺾고 22대 전반기 국회의장으로

머니투데이
  • 차현아 기자
  • 이승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5,273
  • 2024.05.16 12:11
  • 글자크기조절

[the300]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2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단 후보 선출 당선자 총회에서 참석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4.05.16. [email protected] /사진=조성우
5선의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선의 추미애 경기 하남갑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을 꺾고 제22대 국회의 첫 국회의장을 맡게 됐다. '어차피 국회의장은 추미애(어의추)'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명심(明心,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마음)과 당심(黨心) 모두 추 당선인에게 쏠려있다는 분석이 나왔으나, 막상 뚜껑을 열어 본 결과 민주당 당선인들의 민심은 우 의원에게 향한 것이다.

민주당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국회의장단 후보 선출을 위한 당선자총회를 열었다. 이날 투표 결과 우 의원은 당선인은 참석 과반 득표를 얻어 함께 국회의장 후보에 도전했던 추 당선인을 꺾고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됐다.


우 의원은 당선인은 개표 이후 수락연설을 통해 "171명의 민주당 당선인들께서 힘을 모아주셔서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의장으로서 국민에게 도움이 될지 안 될지를 기준으로 국회 전반기를 잘 이끌겠다"고 했다. 이어 "여야가 (입법 과정에) 함께 하겠지만, 만약 민심에 어긋나는 퇴보나 지체가 생긴다면 여야가 함께 만든 국회법에 따라 처리하겠다"며 "국회의장은 단순한 사회자가 아닌 국회를 구성한 민심을 그대로 반영해야 한다"고 했다.

이날 당선자총회에서는 민주당 추천 몫의 국회부의장 후보 선출도 진행됐다. 국회부의장에는 4선의 민홍철(경남 김해갑)·남인순(서울 송파병)·이학영(경기 군포) 의원이 도전장을 내밀었는데 이날 투표 결과 이학영 의원이 후보로 당선됐다.

제22대 국회에서도 원내 다수당을 차지한 민주당이 국회의장 후보 1인을 지명하면 국회 본회의에서 선출 절차를 거친다. 국회법상 최종적으로 다수득표자가 국회의장에 당선되기 때문에 과반의석을 가진 민주당의 추천 후보가 국회의장을 맡게 된다. 즉 이날 경선에서 승리한 우 의원이 곧 22대 첫 국회의장을 맡게 되는 것이다. 전반기 국회부의장은 2명으로, 2곳의 교섭단체가 각각 후보를 내서 본회의에서 선출하는 절차를 거친다. 민주당 몫의 국회부의장 후보가 된 이 의원 역시 22대 첫번째 국회부의장을 맡는 수순이다.


앞서 국회의장에는 추 당선인과 우 의원을 포함해 6선의 조정식 의원(경기 시흥을)과 5선의 정성호 의원(경기 양주)까지 총 4인이 출사표를 던졌으나 조 의원은 추 당선인과 단일화를 선언했으며 정 의원은 후보직을 사퇴했다. 이 대표 측근 인사와 박찬대 원내대표 등이 선거 과열이 우려된다는 이유로 두 의원에게 사퇴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를 두고 사실상 친명계 내 '교통정리'가 이뤄진 것이란 해석이 나왔다. 하지만 투표 결과에서는 우 의원이 당선되면서 예상 밖의 결과가 나왔다는 분석이다.

우 의원 역시 '명심'은 자신에게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우 의원은 전날 유튜브 방송 '김어준의 겸손은 힘들다 뉴스공장'에 출연해 "이 대표가 저에게만 얘기한 게 하나 있다"며 "(출마한다는 얘기를 들은 이 대표가) '아 그렇죠, 국회는 단호하게도 싸워야 되지만 또 한편으로 안정감 있게 성과를 내야 된다는 점에서 우원식 형님이 딱 적격이죠. 그래서 잘해주세요' 이런 이야기를 하더라"고 했다.

치료 차 일주일 간 휴가를 보낸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이날 당선자 총회를 시작으로 당무에 복귀했다. 이 대표는 이날 우 의원의 당선 후 "의장 역할을 아주 훌륭하게, 국민의 뜻에 맞게 잘 수행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당심이 추미애 후보에게 있다는 분석이 많았는데 결과가 다르게 나온 이유는 어떻게 보는지'에 대한 질문을 받고 "당선자들의 판단이기 때문에 그게 당심이라고 봐야되지 않겠나"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인 '사자'에 코스피 2760선 회복…2년4개월만에 최고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