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야간 훈련 중 갑자기 쓰러진 특전사 중사…'1% 기적'으로 살아난 사연

머니투데이
  • 박상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5,354
  • 2024.05.16 10:50
  • 글자크기조절
가족과 부대원들의 기도와 정성 끝에 특전사 중사 B씨가 1%의 기적으로 살아났다는 사연이 공개됐다./사진=페이스북 페이지 육군 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육대전) 캡쳐
육군 예비역 원사 아버지를 뒤이어 군인이 된 아들이 야간 훈련 중 쓰러져 가망이 없다는 소견을 받았지만 '1%의 기적'으로 살아났다는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15일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육대전)에 "1%의 기적으로 둘째가 살아났습니다"라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두 아들을 둔 예비역 원사 A씨는 "아들 중 둘째가 저를 따라 군인이 되겠다며 특전사에 입대해 1공수특전여단에서 중사 군 생활을 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사고는 예고 없이 찾아왔다. 지난해 8월 새벽쯤 A씨는 둘째 아들 B씨가 근무하는 부대 대대장으로부터 급한 전화 한 통을 받았다. B씨가 산속에서 야간 훈련을 하다 쓰러져 국군수도병원으로 이송돼 응급조치 됐지만, 가망이 없다는 소식이었다.

분당서울대병원으로 이송해 재검사받은 결과 의료진은 B씨가 자가호흡과 의식이 없는 상태로 뇌가 망가지고 다발성 장기 부전이 왔다며 '생존확률이 1%도 안 된다'고 말했다.


포기하려던 찰나, A씨의 지인들이 도움을 손길을 내밀었다. 의무 사령부 위탁 환자 관리팀 관계자는 '아직 B씨가 젊고 군인정신이 있기 때문에 좀 더 치료하자'며 의료진을 설득했다.

이후 치료 과정에서 어려운 용어가 있을 때마다 의무사령부 위탁 환자 관리팀과 육군본부 환자지원팀이 쉽게 이해할 수 있게 도움을 줬다.

B씨의 쾌유를 바라는 특수전사령부 1공수특전여단 동료들의 응원도 한몫했다. A씨는 "아이가 사경을 헤매고 있을 때 전임 여단장님과 현 여단장님, 여단 주임원사님과 전 부대원 등에게 너무 감사하다"며 "면회가 30분밖에 되지 않았지만, 우리 주위에서 항상 곁에 있어 줬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이 외에도 부대원들은 녹음 음원 메시지를 보내주는 등 정성을 쏟았다. A씨는 "저도 군생활을 35년 했지만 이런 모습은 쉽게 볼 수 없었다"며 감동했다.

생존 확률 1%였던 B씨는 기적적으로 살아났다. 뇌와 장기도 정상 상태로 되돌아왔고, 7개월 만에 퇴원하고 복직 신고까지 마쳤다.

A씨는 "일각에선 자식을 또 군에 보내는데 불안하지 않으냐는 질문을 받는다"면서도 "최 중사가 입원해 있는 동안 의무사령부, 육군본부, 특수전사령부 1공수특전여단이 보여준 진정성 때문에 안심이 된다"고 전했다.

그는 "다시 한번 저의 아이가 1% 기적으로 살아 퇴원하고 복직까지 할 수 있게 도와준 모두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며 글을 마쳤다.

해당 게시글을 본 누리꾼들은 "와 정말 기적 같은 일이 일어났군요", "아버님도 대단하시지만, 아드님, 국방부 및 부대원들도 정말 대단하고 멋지십니다", "살아주셔서 감사합니다! 건강하세요!" 등 반응을 보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대통령도 TK 통합 힘싣는다…2026년 7월 대구직할시 출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