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뺑소니 조사 받으면서 이런 말을?…김호중, 팬들에 한 당부 뭐길래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7,896
  • 2024.05.16 14:16
  • 글자크기조절
가수 김호중이 지난달 12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열린 '트롯뮤직어워즈 2024'에서 '스타플래닛 인기상'을 받은 뒤 소감을 말하는 모습. /2024.04.12. /사진=뉴스1
가수 김호중(33)이 뺑소니 교통사고를 내 경찰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팬들에게 "안전 귀가하세요"라는 메시지를 남겼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다. 운전자 바꿔치기, 블랙박스 메모리 카드 증거인멸 등 의혹을 받는 당사자가 할 말은 아니어서다.

김호중은 지난 12일 경기 고양시에서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2024' 공연을 마친 뒤 팬카페에 글을 썼다. 김호중은 글에서 "이틀간 고양 콘서트에 함께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남은 주말 잘 보내시고 안전하게 귀가해 달라"고 했다.


앞서 김호중은 지난 9일 밤 11시40분쯤 서울 강남구의 한 도로에서 차를 몰던 중 마주 오던 택시와 접촉 사고를 낸 뒤 현장에서 도망쳤다. 사고가 경찰에 접수되자, 김호중은 매니저를 운전자로 대신 내세우는 등 책임 회피를 시도한 정황도 보였다.

이 같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김호중을 향한 비난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누리꾼들은 "뺑소니 사고를 낸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는 사람이 안전 귀가를 언급하다니…본인 행동에 대한 반성과 사과가 먼저다"라고 꼬집었다.

더욱이 김호중은 음주운전 의심도 받고 있다. 김호중 차의 블랙박스 메모리카드가 사라진 상태로, 경찰은 김호중 측이 여러 의혹에 대한 증거를 없애기 위해 고의로 메모리카드를 제거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김호중이 경찰의 출석 요청에 여러 차례 응하지 않다가 사고 발생 17시간이 지나서야 경찰에 출석한 것도 주변의 의심을 키우고 있다. 경찰은 김호중에 대해 음주 측정을 진행했지만, 사고 시점에서 이미 많은 시간이 흘러 유의미한 결과는 나오지 않았다고 했다.

김호중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는 당초 "김호중 사고는 뺑소니가 아니다"라며 "매니저가 (운전자라고) 자수한 것을 김호중이 뒤늦게 알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매니저가 경찰에 자수했을 때 김호중과 옷을 바꿔 입었던 게 확인, 소속사의 해명은 신뢰를 잃었다.

경찰은 김호중 차의 블랙박스 메모리카드가 사라진 걸 확인한 뒤 압수수색영장을 신청했다. 김호중 측이 운전자 바꿔치기나 고의로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숨긴 사실이 드러날 경우, 경찰은 범인도피 또는 증거인멸 등 혐의를 추가 적용할 것으로 보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인 '사자'에 코스피 2760선 회복…2년4개월만에 최고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