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더벨]쌍용정보통신, 1분기 매출 679억·영업손실 31억 기록

머니투데이
  • 서하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16 16:22
  • 글자크기조절
더벨'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쌍용정보통신 (706원 ▼3 -0.42%)은 2024년 1분기 연결 기준 매출 679억원, 영업손실 31억원을 기록했다고 16일 밝혔다.


회사 측은 계절적 비수기에 따른 시스템 통합(SI) 사업 감소로 인해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36% 줄어들었으나, 하반기부터는 실적 개선이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쌍용정보통신은 지난 2월 400억원의 한국교육학술정보원 ‘교육행정 데이터 통합 관리시스템 물적기반 구축’ 사업을 수주했다. 이는 교육행정데이터 생태계 구축을 목표로 나이스(NEIS), 시도교육청 공통시스템, K-에듀파인과 연계하고, 행정안전부를 비롯한 외부 행정기관들과의 시스템과도 연계해 ‘교육데이터 유통 플랫폼’을 제공하는 것으로, 클라우드에 기반해 인프라를 구축한다.


또 2023년에는 동행복권 시스템 운영자로 선정됐다. 해당 사업은 올해부터 2028년까지 복권 사업 운영 관리를 하게 되며, 그로 인해 2024년에 추가적인 실적 상승이 예상된다.


신장호 쌍용정보통신 대표는 “계절적 비수기 영향에 따라 전년 대비 매출과 이익이 감소했다”며 “하반기 교육/행정, 국세/고용복지 등 대형 공공 프로젝트 수주를 예상하고 있으며, 미래 먹거리인 ABC(AI·Big Data·Cloud) 사업의 인에이블러(Enabler)로서 준비도 순차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아울러 내부회계시스템 강화 등 시장의 신뢰를 회복하고, 하반기 성장을 통해 주주가치를 극대화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태양과 바람으론 부족해"…원전 다시 찾는 유럽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