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기러기 ' 정형돈 "하와이 간 딸들, 답장 없어" 고백…아내 해명은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0,068
  • 2024.05.17 06:08
  • 글자크기조절
/사진=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개그맨 정형돈이 자신의 쌍둥이 딸한테 문자메시지를 '읽씹(읽고 무응답)' 당했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아내 한유라가 해명에 나섰다. /사진=한유라 인스타그램 캡처
개그맨 정형돈이 자신의 쌍둥이 딸한테 문자메시지를 '읽씹(읽고 무응답)' 당했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아내 한유라가 해명에 나섰다.

한유라는 지난 14일 유튜브를 통해 "우리 남편한테 감사하는 마음으로 살고 있고, 앞으로도 그럴테니 너무 노여워 마라"며 장문의 글을 올렸다.


한유라는 "제가 오늘 아침까지 제일 마음에 걸리는 게 있어 마지막으로 이야기하겠다. 아이들한테 아빠 노고도 모르는 '국민 불효녀' 딱지를 붙여준 것 같다"며 쌍둥이 딸의 문자메시지 읽씹 논란을 언급했다.

앞서 정형돈은 2022년 한 방송에서 "어제 병원에서 피를 뽑는 사진을 쌍둥이한테 보냈는데 읽씹 당했다. 기본적으로 답장이 안 온다"며 서운함을 드러낸 바 있다. 당시 온라인에서는 쌍둥이 딸이 기러기 아빠 정형돈을 벌써 무시하는 게 아니냐는 악플이 쏟아졌다.

/사진=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사진=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한유라는 "아이들의 '문자 읽씹' 사건은 아이들이 지금처럼 개인 휴대전화가 없었던 시절, 즉 제가 타지에서 혼자 육아하는 시간이 많아 아이들과 긴급상황을 대비해 제 예전 휴대전화로 미국 번호를 개통해 사용하던 시절의 에피소드"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금은 각자 휴대전화가 있어 학교 다녀오면 휴대전화를 만지지만, 그때는 당연히 아이들이 바로바로 확인이 불가능했다. 사실 그게 큰 의미가 없는 게 제 휴대전화로 아이들은 매일 몇 번씩 통화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형돈이) 방송에서 웃자고 한 이야기였는데 이렇게 파장이 클 줄 몰랐다"며 "애들을 판 것 치고 큰 웃음은 없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기러기' 가족을 계속 유지할 생각은 없다며 "가시눈 하지 말고 그냥 편하게 지켜봐 주시고 영상 봐달라"고 당부했다. 한유라는 쌍둥이 딸 교육을 위해 현재 하와이에 거주 중이며, 정형돈은 한국에 남아 방송 활동을 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냉동김밥 수출" 호재 터진 사조그룹주...상한가 말아올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