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넷마블 나혼렙 흥행 돌풍… 주가도 레벨업 가능할까?

머니투데이
  • 서진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316
  • 2024.05.19 06:00
  • 글자크기조절

[테크노마켓]나혼렙 초반 성과에 대한 기대와 경계

[편집자주] 미래를 이끄는 테크 기업의 오늘을 전합니다.

넷마블 나혼렙 흥행 돌풍… 주가도 레벨업 가능할까?
모바일게임 '나 혼자만 레벨업:어라이즈' 이미지. /사진제공=넷마블.
넷마블 (56,000원 ▲100 +0.18%)이 출시한 신작 모바일게임 '나 혼자만 레벨업:어라이즈'(나혼렙)가 흥행 돌풍을 일으켰다. 나혼렙 흥행에 따른 실적 개선 기대감이 커지며 주가에 호재로 작용하고 있다. 다만 흥행 장기화와 실적개선 기여 여부는 지켜봐야 한다는 분석도 나온다.

1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넷마블은 나혼렙을 출시한 8일부터 16일까지 주가가 10% 올랐다. 8~10일 3거래일 연속 급등했다가 13~14일 차익실현 매물이 나오면서 상승폭이 낮아졌다. 10일에는 장 중 7만2400원을 찍어 52주 최고가를 경신했다.


8~16일 거래실적을 보면 외국인과 개인이 각각 110억원, 7억원 순매수한 반면, 기관은 122억원을 순매도했다. 차익실현 매물이 대부분 기관을 통해 나온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나혼렙 역대급 초반 성과… 증권가 목표주가 줄상향


최근 한 달간 넷마블 주가 추이. /그래픽=이지혜 기자.
최근 한 달간 넷마블 주가 추이. /그래픽=이지혜 기자.

나혼렙은 출시 당일 매출 140억원, DAU(일간활성이용자) 500만명을 기록하며 기대를 뛰어넘는 성과를 이어가고 있다. 출시 5일 만에 국내 양대 앱마켓 매출 1위를 달성하고, 구글 플레이스토어 누적 다운로드 1000만건을 돌파했다. 해회 15개국 플레이스토어에서 매출 10위 내에 진입했다.

증권가는 나혼렙 성과에 고무됐다. 나혼렙의 연매출이 5000억~6000억원에 달할 것이란 추정까지 나왔다. 상당수 증권사가 목표주가를 상향하며 실적 개선 기대감을 키웠다. 하이투자 9만5000원, 유안타 8만6000원, 현대차 8만원, SK 7만8000원, 삼성 7만4000원 등이다.


이창영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넷마블은 2조5000억원의 높은 매출에도 타사 대비 높은 마케팅비 지출, 감가상각비, 이자비용 등 고정비가 높아 오랜 기간 적자 또는 손익분기점 수준의 실적을 기록했다"며 "나혼렙의 글로벌 큰 흥행으로 의미 있는 실적 개선이 가능해졌다고 판단한다. 지속적인 비용 효율화로 고정비 축소 추세가 이어지고 있어 실적 개선 속도는 가속화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1Q 흑자전환 성공했지만… 나혼렙 기대 과도하단 시각도


넷마블 분기 매출, 영업이익 추이. /사진=넷마블 1Q 실적발표 자료.
넷마블 분기 매출, 영업이익 추이. /사진=넷마블 1Q 실적발표 자료.

넷마블은 지난해 영업손실 685억원을 기록하며 2년 연속 적자를 냈다. 전년보다 영업손실 규모를 37% 줄였으나 적자의 늪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올해 1분기에는 영업이익 37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흑자전환에 성공했으나, 게임사업 성과보다는 비용 효율화를 단행한 결과다. 넷마블은 이달 9일 하이브 주식 1100만주를 매각해 2200억원을 현금화했다. 해당 자금을 인수금융 차환금으로 지출해 재무건전성을 개선하기 위해서다.

나혼렙 성과에 대한 과도한 기대감을 경계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웹툰 IP(지식재산권)와 액션RPG 장르 특성상 초반 흥행 성과가 장기간 이어지기 어렵기 때문이다. 실제 실적 개선에 어느 정도 기여할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 현재 주가에 신작 출시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점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

신한투자증권은 넷마블에 대한 투자의견을 중립으로 유지했다. 강석오 신한투자증권 선임연구원은 "웹툰 IP 특성상 콘텐츠 볼륨이 제한적이고 유저들의 소모 속도도 빠르다"며 "나혼렙의 경우 스토리 진행형 게임임에도 BM(수익모델)이 상당히 앞단에 위치한 것으로 판단해 분기별 매출 감소폭이 클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작년 하반기부터 공매도 금지, 흑자전환, 나혼렙 등 신작 기대감으로 주가가 상승했으나, 흑자전환에 성공한 현시점에 다시 부담스러운 멀티플(PER)이 부각될 전망"이라고 했다.

넷마블 나혼렙 흥행 돌풍… 주가도 레벨업 가능할까?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냉동김밥'에 불타는 투심…리콜 이슈에도 K-푸드 '사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