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민희진, 뉴진스 두고 "개뚱뚱" "개초딩" 비하 의혹…'뉴친자'의 두 얼굴?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2,074
  • 2024.05.17 22:43
  • 글자크기조절
유튜버 이진호(왼쪽)가 민희진 어도어 대표와 부대표 L이 나눈 대화를 재구성해 17일 공개한 카카오톡 메시지. 이에 대해 민희진 대표 측은 "하이브를 통해 왜곡된 자료들"이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한다. /사진=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 영상
하이브와 대립하고 있는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지난달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국컨퍼런스센터 대강당에서 진행된 긴급 기자회견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어도어 민희진 대표가 그룹 뉴진스 멤버들을 비하한 메시지가 공개됐다.

17일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에는 '충격 단독! 뉴진스 자료 공개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1시간 가량 진행된 라이브 영상에서 이진호는 "뉴진스 멤버들에 대한 폄하가 오늘 공개되려고 하다가 문제제기로 인해 공개되지 않았다"며 "취재하면서도 가장 믿기 힘든 일이었다"고 말했다.

이진호는 "뉴진스 멤버들에 대해 그 누구보다 남다르게 애정을 드러냈던 인물이 바로 민희진 대표다. '자식 키우는 마음이 이건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뉴진스에 대해 특별하다고 하지 않았나. 방시혁 하이브 의장이 멤버들의 인사를 안 받아준다고 문제 제기하지 않았나. 민희진 대표는 과연 뉴진스를 어떻게 생각했을까"라며 관련 메시지를 공개했다.

그는 "취재를 한 뒤에 카톡으로 재구성했다. 내용 자체는 민희진 대표가 보냈던 워딩 그대로"라고 강조했다.


유튜버 이진호(왼쪽)가 민희진 어도어 대표와 부대표 L이 나눈 대화를 재구성해 17일 공개한 카카오톡 메시지. 이에 대해 민희진 대표 측은 "하이브를 통해 왜곡된 자료들"이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한다. /사진=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 영상
유튜버 이진호(왼쪽)가 민희진 어도어 대표와 부대표 L이 나눈 대화를 재구성해 17일 공개한 카카오톡 메시지. 이에 대해 민희진 대표 측은 "하이브를 통해 왜곡된 자료들"이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한다. /사진=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 영상

뉴진스가 한 시상식에서 수상 소감을 말하는 과정에서 민희진 대표가 부대표 L과 나눴다는 카카오톡 대화 내용에는 "그냥 늘 겸손하라고 해. 돼지 같이 살 쪄도 인기몰이해주고 있으니까. 쟤네가 멋진 척 한다고 멋있는 말 늘어놓으면서 정작 나한테 인사 안 하면 죽여버리고 싶을 것 같다", "쟤네가 뭘 알겠어요. 거울이나 보고" 등의 내용이 담겼다.

또한 이진호는 민희진 대표가 뉴진스 특정 멤버의 체형을 언급하며 폄하하기도 했다며 관련 메시지를 공개하기도 했다.

공개된 메시지에는 "살 하나 못 빼서 뒤지게 혼나는 개초딩들", "와 OO 개뚱뚱 XX" 이라는 내용이 담겨있다. 이에 대해 이진호는 "멤버 실명이 직접 들어간다. 이건 좀 놀랐다"고 했다.

이진호는 민희진 대표가 뉴진스를 좋아하는 팬들을 향해 비하한 내용이라며 "아무 생각 없는 애XX들 보고 팬이라고 X랄발광"이라는 내용이 담긴 메시지를 공개하기도 했다.

이진호는 공개한 메시지 내용에 대해 "하이브의 이번 감사 과정 중 자료 통해서 확인된 내용"이라며 "있는 그대로"라고 거듭 강조했다. 다만 이에 관한 어도어 측 입장에 대해서는 "하이브를 통해 왜곡된 자료들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그는 "취재하면서 이 부분이 가장 충격을 받았던 것"이라며 "기자회견에서 내가 봤던 (뉴진스에 대한) 민희진 대표의 진심이 있었는데 그게 정말 진심일까 하는 의문이 생겼다"고 말했다.

이어 "부모의 마음으로는 아이들에 대해 채찍질 할 수도 있고, 살찌는 걸 뭐라고 할 수도 있다. 하지만 조금 더 민희진 대표는 말을 세게 이야기하는 편이었다"고 했다.

앞서 이날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수석부장판사 김상훈)는 의결권 행사 금지 가처분 신청 심문 기일을 진행했다.

민희진 대표가 하이브를 상대로 "의결권 행사를 금지하게 해달라"고 낸 가처분 신청으로, 이것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민희진 대표는 오는 31일 열리는 임시주총에서 해임이 확실시된다.

이날 하이브 측은 민희진 대표가 '뉴진스 엄마'를 자처하면서도 뉴진스 멤버를 비하하는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고, 민희진 대표 측은 방시혁이 인사를 받지 않는 등의 방법으로 뉴진스 멤버들을 차별대우했다며 근거로 멤버들이 보낸 카카오톡 메시지 내용을 공개했다.

재판부는 "양측이 24일까지 추가 서면 답변을 제출하면 이를 검토해 어도어 임시주총이 열리는 31일 전까지 결정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31일에 열리는 어도어 임시주총에서는 민희진 대표 해임을 골자로 하는 '이사진 해임 및 신규선임안'을 상정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도체에 기대 걸어본다" 2800선 안착 노리는 코스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