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김호중 콘서트 취소하려니 수수료 10만원…"양심있냐" 팬들 분노

머니투데이
  • 이소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25,883
  • 2024.05.18 16:22
  • 글자크기조절
가수 김호중이 뺑소니 혐의에도 불구하고 계획된 공연 일정을 그대로 소화하기로 한 가운데, 관람 취소를 원하는 팬들은 수수료 문제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김호중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김호중이 1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열린 '트롯뮤직어워즈 2024' 레드카펫 행사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가수 김호중이 뺑소니 혐의에도 불구하고 계획된 공연 일정을 그대로 소화하기로 한 가운데 관람 취소를 원하는 팬들은 수수료 때문에 당혹스러워 하고 있다.

김호중은 18~19일 이틀간 경남 창원시에서 열리는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콘서트를 예정대로 강행한다. 내달 1~2일 경북 김천에서 열리는 콘서트 역시 예정대로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김호중의 뺑소니·음주운전·운전자 바꿔치기 논란 등이 불거지면서 일부 팬들은 콘서트 관람 취소를 원하고 있다.

한 팬은 김호중의 인스타그램에 "콘서트 예매했는데 지금 취소하려니 수수료를 10만원 넘게 내라고 한다. 제발 콘서트 좀 취소해달라. 양심이 있으면 안 해야지"라는 내용의 댓글을 달았다.

이 팬은 이어 "가수 측에서 취소하지 않으면 수수료를 내야 한다고 한다. 효도 한번 해보려다가 부모님 불편한 콘서트 관람시켜드리게 생겼다"고 분노했다.


가수 김호중이 뺑소니 혐의에도 불구하고 계획된 공연 일정을 그대로 소화하기로 한 가운데, 관람 취소를 원하는 팬들은 수수료 문제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김호중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김호중이 뺑소니 혐의에도 불구하고 계획된 공연 일정을 그대로 소화하기로 한 가운데, 관람 취소를 원하는 팬들은 수수료 문제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김호중 인스타그램 캡처
또 다른 팬도 "콘서트 가기 싫은데 수수료 때문에 돈 아까워서 가야 하나 싶다"고 토로했다.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께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도로에서 진로 변경 중 마주 오던 택시와 접촉 사고를 낸 뒤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김호중의 소속사 관계자는 자신이 차를 운전했다고 자수했으나, 경찰 조사 결과 운전자는 김호중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런 가운데 김호중이 사고 전 한 유흥주점에 간 사실이 알려졌고, 김호중은 술집에 방문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술은 마시지 않았다"고 선을 그어 논란을 불렀다.

김호중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6일 공식 입장을 통해 '김호중이 유흥주점에 나와 휘청거렸다'는 언론 보도에 유감을 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삼성 이어 CJ도? 급식·식자재 부당지원"…공정위 심판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