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혼' 최병길 "서유리 피해자 코스프레…진흙탕 싸움하자는 건가"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19 13:31
  • 글자크기조절
성우 서유리가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 출연한 후 의미심장한 사진을 올렸다. /사진=서유리 인스타그램
방송인 서유리와 이혼 조정 절차를 밟고 있는 최병길 PD가 이혼에 대한 심경을 처음으로 드러냈다.

최 PD는 19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참고만 있으려니, 내 앞길을 계속 가로막네. 싸움을 시작하고 싶지 않지만, 내 상황이 너무 좋지 않으니 최소한의 방어는 하려 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그의 답답한 심경을 토로하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해당 글에는 '본인 집 전세금 빼주려고 사채까지 쓰고 결국 내 집을 팔아야 하는 상황이 되니 덜컥 이혼 얘기에 내 집 판 돈을 거의 다 주지 않으면 이사 안 나간다고 협박까지 한 사람이 계속 피해자 코스프레라니. 결국 나는 오피스텔 보증금도 없어서 창고 살이를 했는데. 나야말로 빙산의 일각이다. 작품이고 뭐고 진흙탕 싸움을 해보자는 건가'라고 적혀 있다.

최 PD와 서유리는 2019년 8월 결혼해 지난 3월 이혼했다.


당시 서유리가 "이혼 조정 협의 중"이라며 "최선을 다했지만 좁히지 못한 차이로 인해 조정을 선택했다. 깊은 생각 끝에 내린 결론이니만큼 앞으로 각자 길에서 열심히 살아가는 모습 보여주겠다"라는 글을 올리며 소식이 알려졌다.

이후 서유리는 지난 16일 방송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 "나는 엔진이 고장 난 배다. 어디로 가야 할지도 모르는데, 힘도 없고 조금 있으면 다 죽는 거다. 하루하루 죽을 날만 기다리고 있다"고 힘든 심정을 털어놓았다.

최 PD와의 이혼 사유에 대해선 "결혼을 4개월 만에 너무 성급하게 결정했다"며 "전 남편과 '하우스 메이트' 느낌이었다. 경제권이 따로였고 , 생활비를 받아본 적 없다. 식비도 번갈아 결제하거나 여행 비용도 각자 지출했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 연봉 더 높은데…일 잘하는 베트남인들 "일본 갈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