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무슨 냄새지" 지하철서 매니큐어 바르고 두칸 차지…대뜸 욕까지

머니투데이
  • 민수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600
  • 2024.05.19 16:59
  • 글자크기조절
지하철 9호선에서 독한 매니큐어 냄새를 풍기는 민폐 승객을 발견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사진=JTBC 사건반장
지하철 9호선에서 독한 매니큐어 냄새를 풍기는 민폐 승객이 뭇매를 맞았다.

19일 JTBC 사건반장에 따르면 제보자 A씨는 지난 12일 오후 6시30분쯤 송파나루역에서 신반포역으로 향하던 지하철 9호선에서 황당한 장면을 목격했다.


당시 지하철엔 머리부터 발끝까지 온통 검은색 옷과 신발, 가방 등을 착용한 한 여성이 탑승했다. 다소 나이가 있어 보이는 이 여성은 빈 옆자리에 자신의 가방과 음료 등을 내려놓았다.

여성이 타고 얼마 뒤 A씨는 지하철 내에서는 코를 찌르는 독한 냄새를 맡게 됐다. 알고 보니 검정 복장을 하고 있던 여성 손톱에서 나는 매니큐어 냄새였다고 한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여성 손톱은 양손 모두 길고 검은색 매니큐어가 칠해진 상태다. 칠한 지 얼마 안 된 매니큐어를 말리고 있는 듯한 행동으로 보이기도 한다.


그런데 불편한 냄새에 A씨가 주변을 둘러봤지만 아무도 의식하지 않는 분위기였다고 한다. 이후 신논현역에서 많은 사람이 탔지만, 여성은 빈자리에 둔 자신의 짐을 치우지 않았다.

매니큐어 냄새를 풍긴 여성은 맞은편에 앉은 사람에게 갑자기 욕을 하기도 했다고 한다. 맞은편 승객은 즉시 자리를 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벼락부자 될 줄"… 주가 63% '뚝' 벼락거지 된 개미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