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한국 여자축구 U-17 월드컵 진출! 케이시 멀티골→중국 꺾었다... 6년 만에 쾌거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19 21:58
  • 글자크기조절
케이시 페어.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한국 여자축구가 6년 만에 국제축구연맹(FIFA) 17세 이하(U-17) 월드컵 진출에 성공했다.

김은정 감독이 이끄는 여자 U-17 대표팀은 19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17 아시안컵 3위 결정전에서 중국을 상대로 2-1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한국은 오는 10월에 개최되는 2024 도미니카공화국 FIFA U-17 여자월드컵 무대를 밟게 됐다. 월드컵 티켓은 이 대회 3위까지 주어진다. 한국이 마지막 기회를 잡았다.

한국이 U-17 월드컵에 진출한 건 2018년 이후 무려 6년 만이다.

이날 여자 A대표팀에서도 활약하는 케이시 페어(17·앤젤시티)가 멀티골을 터뜨려 팀 승리를 이끌었다. 전반 13분 페어는 상대 진영에서 강한 압박을 가해 공격권을 가져왔다. 이어 한국은 패스 플레이로 공격을 풀어갔다. 페널티박스 안에서 찬스를 잡은 페어가 침착한 슈팅을 날려 골망을 흔들었다.


페어는 1-1이던 후반 39분에도 결승골을 뽑아냈다. 역습 기회에서 중국 수비진의 터프한 수비를 뚫어낸 뒤 골키퍼가 나온 것을 보고 침착하게 마침표를 찍었다. 한국은 마지막까지 리드를 지켜내 월드컵 진출 티켓을 거머쥐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파운드리 승부수…공급기간 20% 단축 'AI솔루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