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김호중, '음주' 자백하며 "돌아오겠다"…팬들도 "별님, 기다릴게요"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385
  • 2024.05.20 09:08
  • 글자크기조절
/사진=김호중 팬카페
뺑소니 혐의로 형사 입건된 가수 김호중이 음주 운전을 자백했지만, 팬덤은 한결같은 응원과 지지로 화답했다. /사진제공=TV조선 2022.11.09
뺑소니 혐의로 형사 입건된 가수 김호중이 음주 운전을 자백했지만, 팬덤은 한결같은 응원과 지지로 화답했다.

김호중은 19일 자신의 팬카페에 "죄송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김호중은 "진심으로 이번 일에 대해 아리스(김호중 팬덤명) 식구들의 자존심에 큰 상처를 드려 죄송하다"며 "술을 한 잔이라도 입에 대면 핸들을 잡으면 안 된다는 것을 너무나도 잘 알고 있다"고 했다.

이어 "제 어리석은 판단으로 이렇게 많은 식구가 아파한다는 걸 꼭 굳이 직접 겪지 않아도 알아야 어른의 모습인데 참으로 어리석은 제 모습이 너무나도 싫다. 죄지은 사람이 말이 길면 뭐 하겠느냐"고 자책했다.

김호중은 법적 책임을 다하고 돌아오겠다는 뜻을 내비치기도 했다. 그는 "저는 아직 조사 중이다. 조사가 끝나고 모든 결과가 나오면 이곳 집으로 돌아오겠다. 진심으로 죄송하고, 반성하고 또 반성하겠다"며 "우리 식구들의 꿈을 저버리지 않으려면 열심히 사는 것밖에 없을 것 같다. 가슴 속에 하나하나 새기며 살겠다"고 했다.


댓글 창에서는 김호중을 두둔하는 분위기가 형성됐다. 팬들은 "지금이라도 진실하게 말해주어서 다행이다. 이게 진정한 김호중의 모습", "세상의 비난과 비아냥 견뎌내고 받을 벌이 있으면 달게 받고 떳떳이 다시 일어나면 된다"고 응원했다.

부모의 마음으로 김호중의 복귀를 기다리겠다는 팬들도 있었다. 한 팬은 "건강하게만 다시 집으로 돌아와라. 결과와 상관없이 우린 식구다. 부모가 자식이 잘못했다고 버리냐. 집 따뜻하게 해놓고 기다리겠다"고 했다. 다른 팬도 "내 식구의 손 놓지 않겠다. 많이 아끼고 사랑한다"고 지지했다.
/사진=김호중 팬카페
/사진=김호중 팬카페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맞은편에 정차해있던 택시를 들이받은 뒤 달아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사고 후 미조치)를 받는다. 사고 3시간 만에 김호중의 매니저가 경찰을 찾아 자신이 사고를 냈다고 허위 자수했지만, 경찰은 실제 운전자가 김호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김호중에게 여러 차례 출석을 요구했지만, 김호중은 응하지 않다 사고 17시간 만인 10일 오후 4시30분쯤 경찰에 처음 출석했다. 김호중은 경찰조사에서 자신이 운전대를 잡지 않았다고 주장하다 경찰의 거듭된 추궁에 운전 사실을 자백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호중은 그간 뺑소니 혐의는 인정하면서도 음주운전은 하지 않았다고 잡아떼왔다. 또 "팬과 약속을 지키겠다"며 18~19일 창원스포츠파크 실내체육관에서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콘서트를 진행하기도 했다.

경찰은 김호중과 소속사가 조직적으로 증거 인멸 등 사건 은폐에 가담한 데다 도주 우려도 있다고 보고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 중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삼성 이어 CJ도? 급식·식자재 부당지원"…공정위 심판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