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강형욱 회사 추가 폭로 "명절 선물을 배변 봉투에…남자 직원은 머슴"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4,935
  • 2024.05.20 13:33
  • 글자크기조절
지난달 작성된 보듬컴퍼니 전 직원의 후기 글./사진=잡플래닛 캡처
반려견 훈련사 겸 방송인 강형욱이 지난달 25일 대전시청 대강당에서 '반려견과 함께 사는 법'이라는 주제로 특강을 펼치는 모습. /2024.04.25. /뉴스1
반려견 훈련사 겸 방송인 강형욱(39)이 대표로 있는 회사 '보듬컴퍼니'에 대한 폭로가 이어졌다.

20일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의 최신 영상에는 보듬컴퍼니의 전 직원이라고 주장하는 누리꾼 A씨의 댓글이 달렸다. A씨는 보듬컴퍼니 재직 중 자신이 경험했던 불합리한 일들을 8가지 사례로 나눠 적었다.


A씨는 "대표님(강형욱)은 남성, 여성 할 것 없이 막 부려 먹었는데 남성을 더 함부로 대했다"며 "여자 직원에겐 어느 정도 눈치를 봤지만, 남자 직원은 머슴이란 표현이 적절할 정도로 대했던 것 같다"고 했다.

이어 그는 "쉬는 날에 과한 심부름을 시키거나 폭염, 폭설에 중노동을 지시하고 인격 폄하 등도 했다"며 "피해자가 많은데 조용한 이유는 같은 업계에 종사하는 훈련사 위주라서 보복이 두렵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 캡처

A씨는 "훈련사뿐 아니라 콘텐츠, 쇼핑몰, CS팀 등의 직원도 모두 비슷한 취급을 당했다"며 "명절 선물로 배변 봉투에 담은 스팸 6개 받아보셨나요? 조금 치욕스럽더라고요"라고 토로했다.


이어 그는 "대표님을 옹호해 줄 직원이 있을까 생각해 봤는데, 한 명도 없네요"라며 "누가 거기서 일하라고 했냐고요? 저도 이럴 줄 모르고 일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안 좋은 리뷰를 남겼다고 '퇴사자의 도리가 없네'라고 말하는 분들이 많은데, 내 밥줄 쥐고 있는 권위자에게 부들부들 떨면서 할 수 있는 게 그것밖에 없다"며 "(강형욱의) 만들어진 이미지 때문에 (문제 제기해도) 대중이 안 믿어준다"고 덧붙였다.

A씨의 댓글은 다른 누리꾼들로부터 300개가 넘는 '좋아요'를 받았다. A씨 글의 진위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누리꾼들은 추가 댓글로 강형욱 측의 해명을 요구 중이다.

지난달 작성된 보듬컴퍼니 전 직원의 후기 글./사진=잡플래닛 캡처
지난달 작성된 보듬컴퍼니 전 직원의 후기 글./사진=잡플래닛 캡처

앞서 지난 18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등에는 보듬컴퍼니 잡플래닛 후기 글이 갈무리돼 올라왔다. 잡플래닛은 기업 정보 서비스로, 특정 기업의 전·현직 임직원은 회사 관련 후기를 남길 수 있다.

보듬컴퍼니 전 직원들은 잡플래닛 후기를 통해 △강형욱 등 회사 경영진의 지속된 인격모독 △동의 없이 직원의 메신저 내용 검사 △CCTV를 활용해 수시로 직원 감시 등의 문제를 제기했다.

2014년 설립된 보듬컴퍼니는 반려견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다. 보듬컴퍼니는 오는 6월30일부터 내부 사정으로 교육 서비스를 전면 종료한다고 밝힌 상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대통령도 TK 통합 힘싣는다…2026년 7월 대구직할시 출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