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미국 주식 ETF '원조 맛집' 미래에셋운용, 고수익 상품 만든 비법

머니투데이
  • 김사무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1 05:39
  • 글자크기조절

[ETF 릴레이 인터뷰]⑥이정환 미래에셋자산운용 ETF운용본부장

[편집자주] 자산운용업계가 ETF(상장지수펀드)에 올인하고 있다. 새로운 상품을 꾸준히 출시하고 마케팅 물량 공세가 이어지고 있다. 인력 쟁탈전에 파격적인 수수료 인하 경쟁도 잇따른다. 치열한 1, 2위 경쟁 가운데 양강 구도를 깨기 위한 중위권 운용사들의 노력도 눈에 띈다. 빠르게 성장하는 ETF 시장을 잡기 위한 운용사들의 전략과 승부수를 살펴본다.

이정환 미래에셋자산운용 ETF운용본부장 인터뷰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이정환 미래에셋자산운용 ETF운용본부장 인터뷰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미국 주식형 ETF(상장지수펀드) 원조 맛집으로서 계속 차별화해 나갈 생각입니다."

이정환 미래에셋자산운용 ETF운용본부장은 최근 머니투데이와의 인터뷰에서 이 같이 밝혔다. 국내에서 해외 ETF 상품을 선도해 온 자산운용사로서 앞으로도 타사와 차별화한 콘텐츠로 투자자들의 수익률을 높이겠다는 것이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해외 ETF 강자로 꼽힌다. 2010년10월 국내에서 처음으로 나스닥 지수에 투자하는 ETF인 'TIGER 미국나스닥100 (121,060원 ▲330 +0.27%)'을 출시했고 2011년7월에는 S&P500 지수를 추종하는 'TIGER 미국S&P500선물(H) (60,025원 ▼65 -0.11%)'을 선보이며 국내 시장을 선도했다.

상품 규모나 개인투자자 순매수 측면에서도 TIGER 미국 주식형은 최상위권이다. 지난 17일 기준 미국 주식형 ETF 중 순자산총액 1~4위가 모두 TIGER ETF다. TIGER 미국S&P500이 3조3558억원으로 가장 많고 △TIGER 미국나스닥100(3조2292억원) △TIGER 미국필라델피아반도체나스닥(2조4695억원) △TIGER 미국테크TOP10 INDXX(2조1797억원)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올해 개인 순매수 상위 10개 ETF 중에서도 7개가 TIGER였고 그 중 5개가 미국 주식형이었다. 이 본부장은 "TIGER 미국S&P500과 TIGER 미국나스닥100은 개인 보유 1,2위 상품"이라며 "해당 상품들은 개인연금, 퇴직연금에서도 항상 순매수 수위를 다툰다"고 설명했다.


그는 TIGER가 '미국 주식 맛집'이 된 비결로 혁신성장을 꼽았다. 반도체, AI, 헬스케어 등 구조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산업과 종목을 연구하고 발굴해 상품으로 만들고 상장 이후 높은 수익률로 연결된 것이 성공의 비결이라는 것이다.

좋은 상품을 만들 수 있었던 배경에는 공부하는 운용역들이 있다는 게 이 본부장의 설명이다. 그는 "미래에셋자산운용의 운용역들은 누구보다 많이 공부한다는 데 자부심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 본부장은 "ETF운용부문에는 5개 본부가 있는데 모든 인력들이 리서치를 통해 신상품의 컨셉과 방향성을 잡고 내부적으로 토론을 한다"며 "내부 설득이 되지 않으면 상장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상품 하나 내기 힘들다. 내부 경쟁이 치열하다"고 설명했다.

치열한 토론과 스터디를 통해 탄생한 대표적인 상품이 TIGER 미국테크TOP10 INDXX와 TIGER 글로벌온디바이스AI다. 이 본부장은 "미국테크TOP10은 나스닥 상장 기업 중 상위 10개 종목에만 투자하는 것인데 결국 빅테크로 귀결된다"며 "당시 운용역들이 리서치를 통해 빅테크 기업의 성장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봤고 선제적으로 상품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글로벌온디바이스AI는 반도체 시장에 대한 공부에서 시작됐는데 결국 AI 2.0은 온디바이스AI가 이끌어 갈 것이란 결론이 나왔다"며 "AI시대에 넥스트 엔비디아가 어떤 기업이 될지 고민하면서 만든 상품"이라고 설명했다.

이정환 미래에셋자산운용 ETF운용본부장 인터뷰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이정환 미래에셋자산운용 ETF운용본부장 인터뷰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이 본부장은 연금을 통한 장기투자도 강조했다. 그는 "TIGER ETF의 투자 철학은 혁신성장과 연금"이라며 "구조적 성장을 이어갈 혁신 상품의 개발과 다양한 연금 상품으로 투자자들의 자산 증식에 일조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그는 "결국 투자는 시간과의 싸움"이라며 "구조적인 성장이 기대되는 투자는 계속 시간 들여서 지속하다보면 반드시 성과가 난다"고 강조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업계 1위 삼성자산운용과 함께 국내 ETF 시장에서 양강구도를 형성하고 있다. 현재 시장 점유율은 삼성 39.02%, 미래 36.62%로 2.4%포인트 차이다. 지난해말(3.37%포인트)보다 격차가 더 좁혀졌다.

이 본부장은 ETF 점유율 1위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1위는 우리의 고려사항이 아니다"라며 "투자자들의 노후를 풍족하게 할 수 있는 좋은 상품을 만드는 것만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내부적으로 1위에 대한 압박이 없어졌고 사실상 업계를 선도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 동안 우리가 해왔던 것들을 어떻게 더 잘 할지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벼락부자 될 줄"… 주가 63% '뚝' 벼락거지 된 개미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