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29년 걸렸다! 유도 허미미, 세계선수권 금메달... 1995년 이후 첫 금빛 낭보!

스타뉴스
  • 박재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1 13:35
  • 글자크기조절
여자 유도 국가대표 허미미. /AFPBBNews=뉴스1
유도 국가대표 허미미(경북체육회)가 한국 선수로는 6년 만에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허미미는 21일(한국시각)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무바달라 아레나에서 열린 '2024 국제유도연맹(IJF) 세계선수권' 여자부 57㎏ 이하급 결승에서 크리스타 데구치(캐나다)를 꺾고 우승했다.


세계랭킹 1위 데구치를 상대한 허미미는 치열한 접전을 펼쳤다. 연장 접전 끝에 데구치의 3번째 지도를 유도해 반칙승으로 승리를 따냈다.

허미미의 금메달은 의미가 깊다. 지난 2018년 남자 73㎏ 이하급의 안창림, 남자 100㎏ 이하급의 조구함의 금메달에 이어 6년 만의 금빛 낭보다. 여자부에서는 지난 1995년 61㎏ 이하급의 정성숙, 66㎏ 이하급의 조민선 이후 무려 29년 만이다.

지난 1월 '2024 포르투갈 그랑프리' 우승에 이어 세계선수권까지 휩쓴 허미미는 오는 7월 열리는 2024 파리 올리픽을 준비한다.


허미미는 아버지가 한국 국적, 어머니는 일본 국적이며, 조부모는 모두 한국 국적이다. 독립운동가 허석(1857~1920)의 후손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냉동김밥 수출" 호재 터진 사조그룹주...상한가 말아올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