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수류탄 안전핀 뽑고 안 던져"…육군 훈련장 폭발 사고로 2명 사상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5,964
  • 2024.05.21 14:06
  • 글자크기조절
기사와 무관함. 사진은 미 3기병연대와 대한민국 육군 수도기계화사단 병사들이 수류탄을 던지고 있는 모습. / 사진=뉴시스
육군 32사단에서 신병교육대에서 발생한 수류탄 폭발 사고는 훈련병이 수류탄 안전핀을 뽑고 던지지 않으면서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21일 뉴스1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45분쯤 세종 금남면에 있는 육군 32사단 신병훈련장에서 수류탄이 폭발해 부상자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119 소방대는 이날 오전 10시 5분쯤 사고 현장에 도착했으나 육군32사단에서 선제 조치를 해 훈련장에는 들어가지 못했다. 해당 부대는 부상 장병(간부1, 병사1)들을 신속히 국군대전병원으로 긴급 후송했지만 훈련병은 사망했다.

사고는 사망한 훈련병 A씨가 수류탄 투척 훈련 중 안전핀을 뽑고 던지지 않아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옆에 있던 교관 B씨는 오른팔을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 간부는 현재 응급치료 중이며 의식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육군 관계자는 "사망 장병과 가족에게 심심한 위로의 마음을 진심으로 전하며, 민간경찰과 함께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냉동김밥'에 불타는 투심…리콜 이슈에도 K-푸드 '사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