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뻔뻔한 김호중, 영구 퇴출 간곡히 부탁"…KBS 시청자 청원 등장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9,667
  • 2024.05.21 17:09
  • 글자크기조절
/사진=KBS 시청자 청원 홈페이지 갈무리
음주운전 중 교통사고를 낸 뒤 현장에서 달아난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 /사진=머니투데이DB
뺑소니 교통사고를 낸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는 가수 김호중(33)이 음주운전 사실까지 자백한 가운데, 공영 방송인 KBS가 '김호중 영구 퇴출' 조치에 앞장서야 한다는 시청자 청원 글이 등장했다.

KBS 시청자 청원 게시판에는 지난 19일 '가수 김호중을 영구 퇴출해 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 글은 현재 400여명의 동의를 받은 상태다. 청원 게재 후 30일 안에 1000명이 동의하면 KBS는 공식 답변을 해야 한다.


청원 글을 쓴 누리꾼 A씨는 "음주운전과 뺑소니, 운전자 바꿔치기, 거짓말 등을 일삼은 김호중을 KBS에서 영구 퇴출해 주시길 간곡하게 부탁드린다"며 "범죄를 저질러놓고도 반성 없이 뻔뻔하게 공연을 강행하는 모습에 화가 나고 치가 떨린다"고 했다.

A씨는 "만약 KBS가 김호중을 계속 출연시킨다면 감당하지 못할 크나큰 사태에 직면할 것"이라며 "범죄자를 옹호하고 감싸는 추악한 기관으로 낙인찍히고, 국민의 거센 비난을 받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정의로운 사회를 구현하는 올바른 KBS가 되길 두 손 모아 기원한다"며 "(KBS가) 하루속히 결정을 내려 결과와 답변을 관련 부서로부터 받아보길 기대하고 있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을 위한 (공영) 방송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사진=KBS 시청자 청원 홈페이지 갈무리
/사진=KBS 시청자 청원 홈페이지 갈무리

김호중은 지난 9일 밤 11시40분쯤 서울 강남구의 한 도로에서 벤틀리 차량을 운전하다 중앙선을 넘어 정차 중이던 택시와 접촉 사고를 냈다. 그는 현장에서 달아난 뒤 매니저를 대신 경찰에 자수시키기도 했다.

당초 김호중은 음주운전을 하지 않았다고 강하게 주장해왔다. 하지만 수사망이 좁혀 오는 데 이어 경찰이 구속영장 신청까지 검토 중이라고 밝히자, 지난 19일 밤 공식 입장문을 내고 음주운전 사실을 자백했다.

이후 경찰은 사건을 조직적으로 은폐하려고 한 김호중과 그의 소속사(생각엔터테인먼트) 이광득 대표, 김호중의 매니저 A씨, 사고 차량의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훼손한 소속사 본부장 B씨 등 4명에 대한 출국금지 신청을 냈다. 법무부가 이를 승인해 김호중 등 4명은 출국금지 됐다.

김호중은 21일 오후 2시쯤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했다. 경찰은 김호중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사고 후 미조치 등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삼성 이어 CJ도? 급식·식자재 부당지원"…공정위 심판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