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김정숙 타지마할' 논란…친문계 "전 정부 성과 무조건 폄훼 말라"

머니투데이
  • 차현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1 17:52
  • 글자크기조절

[the300]

(구례=뉴스1) 이승현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8일 오전 전남 구례군 구례읍 양정마을회관에서 열린 섬진강 수해 극복 3주년 생명 위령제에 참석해 손뼉을 치고 있다. 2023.8.8/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구례=뉴스1) 이승현 기자
문재인 전 대통령이 최근 발간한 회고록에서 2018년 김정숙 여사의 인도 방문을 거론하며 '영부인 첫 단독 외교'라는 의미를 부여한 것을 두고 정치권 안팎에서 논쟁이 이어지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내 친문(친문재인)계 의원들이 문 전 대통령을 옹호하고 나섰다. 이들은 회고록을 비판한 외교부와 통일부 등을 향해 문재인 정부의 외교와 대북 정책을 폄하하지 말라며 반발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 당시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냈던 윤건영 민주당 의원은 21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평산마을 비서실은 대통령기록관을 방문해 김정숙 여사 앞으로 온 인도 모디 총리의 초청장이 있음을 다시 한 번 분명히 확인했다고 한다"며 "이는 김정숙 여사의 인도 방문 관련 여당의 근거 없는 공세가 계속되고 있어 다시 한 번 기록물 확인 절차를 거친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 초청장은 우리 외교라인을 통해 전달되고 보고됐을테니, 현 정부의 외교부도 당연히 알고 있는 내용일 것이며, 존재 여부 그 자체는 얼마든지 금방 확인이 가능한 사안"이라며 "그런데도 외교부는 '아직 확인을 못 해봤다'는 교묘한 말장난을 하고 있다. 다른 초청장은 다 확인했으면서, 왜 김정숙 여사 앞 초청장만 확인을 못 하는 것인지 외교부 장관이 직접 답하라"고 했다.

윤 의원의 반발은 이날 외교부가 문 전 대통령이 김 여사의 인도 방문이 인도 측 초청에 따른 것이라는 증언에 대해 "아직 (자료를) 확인하지 못했다"며 "4년 전 일이고 담당자들이 많이 바뀌어서 (확인하는데) 시간이 걸릴 것 같다"고 밝힌 것에 대한 반응이다.

문 전 대통령은 최근 발간한 회고록 '변방에서 중심으로'에서 2018년 인도 방문 당시 모디 총리가 허황후 기념공원 개장 때 꼭 와달라 초청했으나 재차 방문이 어려워 고사했더니 '아내를 대신 보내달라'고 다시 초청해왔다"는 일화를 공개한 바 있다.


전해철 의원도 이날 자신의 SNS에 김영호 통일부 장관이 문 전 대통령의 회고록을 비판한 것을 문제삼으며 "지난 정부에서의 노력과 성과를 무조건 부정하고 폄훼하는 것 외에 현재 통일부가 남북관계 회복과 대화를 위해 아무런 노력과 기여를 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러한 발언을 하는 것은 큰 문제"라고 했다.

이어 "왜곡된 주장을 계속하면서 국민을 분열시키고 역대 정부에서 쌓아온 역량과 성과를 후퇴시키는 결과를 초래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 장관은 문 전 대통령이 회고록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비핵화 약속이 진심이었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북한의 의도, 북한의 선의에 국민의 생명과 국가안보를 맡기면 실질적으로 커다란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라고 지적한 바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냉동김밥 수출" 호재 터진 사조그룹주...상한가 말아올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