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증권사도 자금세탁 검사…삼성·하나증권 들여다본다

머니투데이
  • 방윤영 기자
  • 박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2 05:20
  • 글자크기조절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의 모습. /사진=뉴스1
그동안 은행 위주로 자금세탁방지 관련 검사를 진행해온 금융당국이 이번에는 증권사를 들여다본다. 삼성증권과 하나증권이 대상이다. 업계는 검사 자체가 생소한 데다 위반 행위가 적발될 경우 과태료를 부과받을 수 있어 긴장하는 모습이다.

21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오는 27일부터 다음 달 5일까지 삼성증권과 하나증권을 대상으로 자금세탁방지업무 이행 실태 점검에 나선다. 삼성증권과 하나증권은 이번에 처음 검사를 받게 된다.


증권업계는 생소한 자금세탁방지 검사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자금세탁방지 체계가 잘 갖춰져 있는지를 중점적으로 살피는 검사로, 은행은 최소 2년에 한 번씩 검사가 이뤄졌으나 증권사는 대중이 없었다. 증권사는 검사를 받게 되면 대부분 처음으로, 경험이 없다 보니 긴장할 수밖에 없다고 말한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증권사에서도 이전부터 자금세탁방지 의무와 관련해 협회나 내부 차원에서 교육을 많이 받아왔다"며 "그러나 점검을 처음 받는 것이다 보니 당연히 긴장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태료가 상당히 많이 나온다고 알려져 불안감이 퍼지고 있다"고 했다.

금융위원회 FIU(금융정보분석원)에 따르면 금융업권에서는 2015년 CJ그룹 비자금 사건에 연루된 우리은행이 고객확인 의무, 의심거래보고 의무 위반으로 20억원에 달하는 과태료를 부과받은 적이 있다. 가장 최근인 올해 1월에는 제주은행이 고액 현금거래 보고의무 위반으로 과태료 1억1655만원을 물었다.


자금세탁방지법에 따르면 금융회사는 △계좌 등의 실소유주 여부를 확인해야 하는 고객확인의무 △1000만원 이상 고액 거래는 30일 안에 FIU에 보고해야 하는 고액현금거래보고의무 △의심거래보고의무 등 세 가지 의무가 있다. 이를 위반하면 과태료를 부과받는다.

금감원 관계자는 "문제가 있어서 나가는 검사가 아니라 자금세탁방지 체계가 잘 갖춰져 있는지, 개선할 점은 없는지 등 컨설팅을 위한 일반적인 검사"라며 "평균적으로 1년에 13곳 정도밖에 검사를 못 하다 보니 그동안 산업 특성상 자금세탁 위험도가 높은 은행을 중심으로 살펴봤다"고 말했다. 이어 "증권사는 검사받지 않은 곳 위주로 점검하다 보니 대부분 자금세탁 방지 검사가 처음일 것"이라며 "증권사는 시스템이 잘 돼 있는 편이라 크게 우려하지 않는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사진 보고 처방 뚝딱, 실명 막은 AI의사…"상상 아닌 현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