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특허청, 한·미·일 특허 권리자 변동 정보 데이터 2800만건 개방

머니투데이
  • 대전=허재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2 10:49
  • 글자크기조절

한·미·일 특허 권리자 변동 정보 한눈에…국내·외 기술 개발 동향을 보다 쉽게 분석·활용 기대

특허정보활용서비스(KIPRISPlus) 메인화면./사진제공=특허청
특허청은 특허정보활용서비스(KIPRISPlus)를 통해 한국, 미국, 일본의 특허 권리자 변동 정보 데이터 총 2800만건을 개방한다고 22일 밝혔다. 국민과 기업들의 국내·외 특허정보 활용을 지원하기 위해서다.

특허정보활용서비스는 특허청이 운영하는 공공데이터 개방플랫폼이다. 국내·외 13개국 산업재산권(특허·상표·디자인) 공보와 특허 행정정보 등으로 구성된 총 120종의 데이터 상품을 파일 또는 공개API(OpenAPI) 형태로 개방하고 있다.


이번에 개방하는 권리자 변동 정보는 국내·외 특허 데이터에서 권리자 변동 이력과 최종 권리자 정보를 추출하고 표준에 맞춰 구축한 데이터베이스다.

기존에는 최종 권리자 정보만 제공돼 사용자들이 권리자 변경이력을 파악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이번 데이터 개방을 통해 특허의 국내·외 거래 등 이전 및 기술 개발 동향을 쉽게 분석·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허청은 개방 수요가 높은 중국특허공보에 대한 국문번역문 데이터와 한국형 혁신분류체계 분류코드(KPC) 데이터도 각각 오는 7월과 10월 개방할 예정이다.


이인수 산업재산정보국장은 "글로벌 인공지능(AI) 경쟁시대에 국가 경쟁력은 AI 서비스 개발에 필요한 학습용 데이터를 얼마나 다양하고 방대하게 확보하느냐에 달렸다" 며 "특허청은 앞으로도 데이터 활용 기업 등 이용자들의 수요와 의견을 적극 수렴해 데이터 개방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특허청은 이날 오후 2시 지식재산 정보서비스 기업인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 코리아를 방문해 지식재산 데이터 이용 활성화를 위한 현장소통 간담회를 개최한다.

이번 현장 방문은 특허정보를 이용하는 기업의 서비스 개발 현황 및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논의 사항은 향후 특허데이터 구축 및 개방 정책 수립 시 검토·반영할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 연봉 더 높은데…일 잘하는 베트남인들 "일본 갈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