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역시 모터는 신일"…5월 무더위에 서큘레이터 판매 증가

머니투데이
  • 김성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2 14:40
  • 글자크기조절
신일전자의 '에어 서큘레이터 S10'./사진제공=신일전자.
신일전자 (1,722원 ▼21 -1.20%)의 에어 서큘레이터 매출이 5월에 3주 동안 34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보다 14% 늘어난 수준이다.

에어 서큘레이터는 겉보기에 선풍기와 같지만 바람을 쏘는 원리가 다른 제품이다. 제트항공기의 엔진이 추진력을 얻는 것과 같은 원리로 공기를 빨아들이고 회오리바람처럼 압축한 다음 길게 뽑아 배출시킨다.


선풍기는 바람이 3~4m만 가고 흩어진다면 에어 서큘레이터는 15m 이상 직진한다. 때문에 선풍기처럼 써도 되고, 에어컨이 뿜은 찬 공기를 실내에 균일하게 퍼뜨리는 식으로 사용할 수도 있다.

신일전자는 2015년에 에어 서큘레이터를 출시했고, 지난해 기준 누적 350만여대를 판매했다. 최근 전기료 인상으로 인기가 커져 지난해에도 홈쇼핑 방송에서 제품이 연속 매진됐다.

제품들 중 에어 서큘레이터 S10은 고효율 BLDC 모터를 탑재해 유아풍 기준 약 1.6W 초절전 소비전력으로 조용하지만 강한 바람을 만든다. 에코모드를 가동하면 온도 센서가 외부 기온을 감지해 풍속을 자동 조절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6일 근무·희망퇴직 칼바람…'리스크 시대' 기업들 비상경영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