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부산 터널 위 '꾀끼깡꼴끈' 괴문자 등장…"보다가 사고날라"

머니투데이
  • 양성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7,433
  • 2024.05.23 07:13
  • 글자크기조절
부산 도시고속도로 대연터널 위에 크게 걸린 '꾀·끼·깡·꼴·끈' 문구에 황당하다는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뜻을 알 수 없는 괴문자는 알고 보니 박형준 부산시장이 공직자의 덕목으로 꼽은 말이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부산 도시고속도로 대연터널 위에 크게 걸린 '꾀·끼·깡·꼴·끈' 문구에 황당하다는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뜻을 알 수 없는 괴문자는 알고 보니 박형준 부산시장이 공직자의 덕목으로 꼽은 말이었다.

23일 뉴스1에 따르면 부산시설공단은 부산시 공공디자인 개선 사업을 진행하면서 지난 21일 대연터널 위에 '꾀·끼·깡·꼴·끈'이란 글자 기획물을 설치했다.


이 문구에 시민들은 "대체 무슨 뜻이냐"며 황당해 했다. 한 운전자는 "도대체 무슨 말일까 싶어 한참 봤는데 이렇게 보다가 사고를 낼 수도 있겠다"며 "차가 쌩쌩 달리는 고속도로 위에 설치한 게 이해가 안 된다"고 했다.

또 다른 시민은 "실제로 보면 흉물"이라며 "시 예산으로 저런 걸 왜 설치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 말은 박형준 부산시장이 지난 1월2일 시무식에서 공직자가 지녀야 할 다섯 가지 덕목으로 언급한 것이었다. 당시 박 시장은 "공적 선의를 가진 존재로서 우리의 정체성을 확립하기 위해선 꾀(지혜), 끼(에너지·탤런트), 깡(용기), 꼴(디자인), 끈(네트워킹)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에 한 시민은 "해당 글자를 검색해보니 박 시장 유튜브 영상이 뜨는데 시 예산으로 시장 개인 유튜브를 홍보하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부산시설공단 관계자는 "이 문구는 주철환 작가 책에 처음 등장했고 이후 박 시장이 언급한 것"이라며 "공감할 만한 뜻이 있는 내용이라 내부적으로 기획해 추진했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삼성 이어 CJ도? 급식·식자재 부당지원"…공정위 심판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