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등굣길 김호중에게 1시간동안 맞았다"... 고교 후배 폭로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7,313
  • 2024.05.23 08:20
  • 글자크기조절
/사진=카라큘라 유튜브 채널 캡처
가수 김호중(32)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는 피해자가 나타났다. /사진=(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가수 김호중(32)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는 피해자가 나타났다.

김호중과 경북예고 동문인 A씨는 지난 22일 탐정 겸 유튜버 카라큘라와 인터뷰에서 "김호중한테 인사를 안 했다는 이유로 한 시간 가깝게 폭행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르면 A씨는 김호중의 한 학년 후배다. 그는 경북예고 1학년이었던 2008년쯤 하굣길에서 김호중과 마주쳐 폭행당했다고 고백했다.

A씨는 "저희는 위계질서가 심해 잘 몰라도 무조건 인사를 했다. 그런데 멀리서 (김호중이) 나를 부르더니 왜 인사를 안하냐더라. 내가 인사를 안 했을 리 없어 '인사했다'고 했다. 그랬더니 말대꾸한다며 나를 폭행했다"고 설명했다.

폭행 정도에 대해서는 "꿀밤 수준이 아니고 '내가 깡패인데 어쩌고저쩌고'라면서 갑자기 넘어뜨리고 무차별적으로 폭행했다. 폭행은 30분에서 한 시간 가깝게 이어졌다"고 했다.


A씨는 자신 말고도 피해자가 여러 명 있다고 했다. 김호중이 돈도 안 주고 담배 심부름을 시키는가 하면 아무 이유 없이 후배들을 때리고 다녔다고 떠올렸다.

그는 "학교에서 김호중한테 안 맞아본 애를 찾는 게 더 빠르다. 김호중은 웬만하면 지나가는 애들 뺨을 때렸던 수준으로 인성이 안 좋았던 애"라고 덧붙였다.

/사진=카라큘라 유튜브 채널 캡처
/사진=카라큘라 유튜브 채널 캡처

'김호중한테 사과받았냐'는 질문에는 "TV 나와 개과천선을 했다고 하는데, 개과천선을 왜 자기 혼자 하고 속죄하냐. 우리가 사과를 안 받았는데"라며 "지금이라도 진심으로 사과했으면 좋겠다. 어차피 진심이 아니라는 건 알지만 흉내라도 냈으면 좋겠다"고 털어놨다.

김호중의 지인 A씨는 김호중이 과거 화가 난다는 이유로 학교 창문을 깨는 등 돌발 행동이 잦았다고 회상했다. 또 김호중이 학교 폭력과 잦은 결석 등으로 경북예고에서 김천예고로 강제 전학을 당했다며 "'깡패 생활하다가 이 문제로 강제 전학을 당했다'고 알려졌는데, 그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A씨는 김호중의 학교 폭력이 정당화될 수 없는 행동이라며 "우린 선배한테 많이 맞았지만, '우리 대에서 끊자'며 후배들을 때리지 않았다. 김호중만 때리고 다녔다"고 질타했다.

이어 "김호중은 자기가 깡패라더니 다른 학교와 패싸움이 있으면 핑계를 대며 도망갔다. 제가 김호중과 24시간 붙어 다녔는데 깡패 생활을 했다는 건 말이 안된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 연봉 더 높은데…일 잘하는 베트남인들 "일본 갈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