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충남도, '장항선-SRT 연결사업' 본격 추진…사전 타당성 조사 용역 착수

머니투데이
  • 내포(충남)=허재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3 11:07
  • 글자크기조절

최적 노선 찾고, 제5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 반영 논리 등 발굴

장항선-SRT 연결 노선도./사진제공=충남도
충남도가 장항선 고속철도 연결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현재 예비타당성 조사가 진행 중인 '서해선-경부고속선 연결사업'을 포함, 고속철도망 다변화를 통해 충남 서해안권 녹색 교통망 확충 및 지역 발전을 이끈다는 복안이다.

도는 장항선-SRT 연결 최적 노선을 찾고 국가계획 반영 논리 발굴 등을 위해 사전 타당성 조사 용역을 시작했다고 23일 밝혔다.


장항선-SRT 연결은 2027년 장항선 개량 및 복선전철화 사업 완료로 고속열차 운행이 가능하게 되는 시기에 맞춰 추진한다. '서해안권∼서울 동남부'(수서)간 접근성 개선과 고속철도 수혜지역 확대를 통한 지역 불균형 해소 등이 사업 목표다.

연결 구간은 아산 탕정 장항선에서 배방 경부고속선까지 6.9㎞다. 사업비는 일단 7258억원으로 추산했다.

도는 이 노선이 연결되면 충남 서부 주민들이 환승 없이 KTX나 SRT를 이용, 홍성역에서 수서역과 용산역을 1시간가량이면 이동할 수 있다고 설명한다.


홍성역에서 수서역까지 기존 110분가량 걸리던 이동 시간을 65분으로 45분 단축하고, 용산역까지는 2시간에서 68분으로 52분을 줄일 수 있다.

또 △고속철도 기반 지역 발전 견인 △장항선 개량 및 복선전철 사업 효과 극대화 △국가철도 운영 효율성 제고 △반도체·신산업 벨트 철도 교통 인프라 구축 등의 효과도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는 12월까지 진행하는 사전 타당성 조사 용역을 통해 도는 △교통 수요를 조사하고 △경제적 타당성과 △기술적 분석 등을 실시해 최적의 노선을 내놓을 계획이다.

이와 함께 국토교통부가 수립 중인 '제5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 신규 사업 반영을 위한 사업 논리도 찾는다는 복안이다.

김택중 도 건설교통국장은 "장항선-SRT 노선은 충남 서해안권 고속철도 서비스 제공을 통한 이동시간 단축과 수도권 접근성 확대, 산업 및 관광 활성화, 수도권 접근성 확대, 충남혁신도시 정주여건 개선 등 지역 발전을 견인할 기관차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국가 계획 반영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애 데리고 장 보기 힘든데"…쿠팡 '로켓' 멈출라 엄마들 '걱정'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