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부장님, 전 '무알콜 맥주' 마실게요"…회식자리 목소리 커진다

머니투데이
  • 이재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8,570
  • 2024.05.24 05:30
  • 글자크기조절
주요 국내 주류업체들이 공급하고 있는 '무알콜 맥주' 제품군./그래픽=이지혜
빠르게 커지고 있는 '무·비 알코올 맥주' 시장의 성장세에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편의점·마트에서만 판매할 수 있었던 무·비 알코올 맥주 유통망이 식당·유흥주점으로 확대됐기 때문이다. 오비맥주와 하이트진로음료, 롯데칠성음료 등 주요 제조 업체들의 시장 선점 경쟁도 막이 오를 전망이다. 다만 무·비 알코올 맥주에 대한 인식이 부족하고 수요도 제한적일 것이란 의견도 있다.



이르면 이달부터 무·비 알코올 맥주, 외식·유흥시장 유통


23일 주류 업계에 따르면 이르면 이달 중으로 식당·유흥주점에 무·비 알코올 맥주가 공급될 전망이다. 지난 21일 열린 국무회의를 통과한 '주류 면허 등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안'에는 종합 주류 도매업자가 무·비 알코올 음료(Non Alcoholic Beverage, 이하 NAB)도 공급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 담겼다. 현재 종합 주류 도매업자는 도수가 1% 이상인 주류만 취급할 수 있지만, 이제부터는 도수가 1% 미만이거나 없는 비알코올·무알코올 음료도 유통할 수 있게 됐다. 종합 주류 도매업자는 탁주·주정을 제외한 모든 주류를 판매할 수 있으며, 전국에 1200여 곳이 있다.


주류업계는 이번 시행령 개정안이 '무·비 알코올 맥주 전쟁'의 시작을 알리는 신호탄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주류 업계 관계자는 "무·비 알코올 맥주 시장 분위기가 완전히 달라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주요 소비층인 MZ세대(1980~2000년생)가 저도주를 선호하고, 회식 문화도 변화하면서 무·비 알코올 맥주 시장의 중요성은 더욱 커졌다. 시장조사 업체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국내 무·비 알코올 맥주 시장 규모는 2012년 13억원에 그쳤으나 2025~2027년 2000억원 규모로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무·비 알코올 맥주는 전국 주요 상권을 중심으로 공급망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주류 도매상이 식당·유흥주점과 계약을 체결하기 까진 시차가 있어 공급 시기는 다소 늦춰질 가능성도 있다. 주류 업계 관계자는 "젊은 소비자들이 많은 핵심 상권의 주요 유통사들에 우선 공급되고, 순차적으로 확대될 것"이라며 "하지만 식당 등과 공급 계약이 필요해 시간이 걸릴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거 괜찮은데?"…무·비 알코올 시장 선순환 기대vs확대 제한적


주류 업계는 식당·유흥주점에서 무·비 알코올 맥주가 유통되면 '소비자 경험의 선순환'이 일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아직 무·비 알코올를 경험하지 못한 소비자들이 시중에서 맛을 보고 구매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특히 단맛이 강한 사이다·콜라 대신 무·비 알코올 맥주를 선택하는 소비자들이 많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달라진 회식·음주 문화에 무·비 알코올 맥주의 역할이 커질 가능성도 있다. 주류 선택의 폭이 늘어나면서 회식 자리에서도 무·비 알코올 맥주를 시키거나, 애초부터 '무알콜 회식'을 하는 수요도 있을 것으로 봤다. 일부 유흥주점 종사자들의 무·비 알코올 맥주 소비도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이 같은 선점 효과를 노린 주류 업계의 '마케팅 전쟁'이 시작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단기적으로 무·비 알코올 맥주 판매량이 눈에 띄게 급증하기 어려울 것이란 의견도 있다. 무·비 알코올 맥주를 인지하고 있는 소비자들이 적을 뿐만 아니라 맛과 기존의 음주 목적과도 차이가 있어서다. 업계에 따르면 무·비 알코올 맥주 매출 비중은 3~5% 안팎이다. 맥주 업계 관계자는 "일반 외식·유흥채널에선 크게 반응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 3대 주류 제조 업체들은 제조 방식에 차이를 두고 있지만 모두 무·비 알코올 맥주를 공급하고 있다. 업계에선 알코올이 전혀 없으면 '무'알코올, 1% 미만인 경우 '비'알코올 또는 '논(Non)'알코올로 표기한다. 음료에 맥주 맛을 첨가하는 방식과, 맥주에서 알코올 제거하는 방식으로 나뉜다. 하이트진로는 알코올 함량이 없는 무알코올, 오비맥주가 비알콜이다. 롯데칠성음료는 두 방식의 제품을 모두 내놨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북한군, 이틀만에 또 휴전선 침범…'북러 군사 조약' 자신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