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갑자기 세상 뜬 가수 박보람…국과수, 사인은 '급성알코올중독 추정'

머니투데이
  • 박상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3 15:19
  • 글자크기조절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가 박보람 씨의 사인을 '급성알코올중독으로 추정한다'고 밝혔다./사진=뉴스1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가 지난달 갑자기 세상을 떠난 가수 박보람(30) 씨의 사인을 '급성알코올중독으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23일 뉴스1에 따르면 이날 경기 남양주 남부경찰서는 국과수가 발표한 박 씨의 사인과 관련한 최종 부검 결과를 전했다고 밝혔다.


박 씨는 지난4월11일 오후9시55분쯤 남양주의 한 지인의 집에서 여성 2명과 술을 마시다가 화장실로 간 뒤 갑자기 쓰러졌다.

쓰러진 박 씨를 발견한 지인은 소방과 경찰에 신고해 그를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1시간쯤 결국 사망했다.

조사 결과 사망 당시 박 씨는 지방간 등에 의한 질병으로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숨지기 전엔 지인 2명과 소주 1병 정도를 나눠 마신 것으로 알려졌다.


박 씨는 2010년 엠넷(Mnet) 인기 오디션 프로그램인 슈퍼스타K2에 출연해 명성을 얻었다. 그는 지난 2014년 '예뻐졌다'로 정식 데뷔한 뒤 가수 활동을 활발하게 이어왔다.

조선대학교 병원에 따르면 급성 술중독은 평상시에는 술을 마시지 않던 사람이 갑작스럽게 알코올을 많이 흡수하면서 사망에 이르는 것을 말한다. 또 술에 의한 돌연사는 술만 마시고 식사하지 않는 경우 저혈당 상태에서 자주 발생한다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절반이나 남아 생산라인 세웠다…재고 쌓인 전기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