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서울대 총장 "'N번방' 피해자에 심심한 위로…대책 마련하겠다"

머니투데이
  • 오석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3 16:37
  • 글자크기조절
유홍림 서울대 총장/사진제공=뉴스1 /사진=(서울=뉴스1) 이재명 기자
유홍림 서울대학교 총장이 '서울대 N번방 사건'에 대해 대응 TF(태스크포스)팀을 꾸려 재발방지 피해자 보호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유 총장은 23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캠퍼스 인근 커피숍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최근 서울대 졸업생이 관여된 불미스러운 일들에 대해 학교책임자, 교육자의 한사람으로 안타까운 마음과 큰 책임감을 느낀다. 특히 피해자 분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에 불거진 디지털 성범죄 관련해서도 절대 일어나지 않아야 할 일들이 지금 우리 사회에서 발생하고 있고, 특히 서울대는 더 큰 책임감을 느낀다"며 "최고의 교육기관으로써 더 선구적인 문제해결에 앞장서야 하는 책임감이 있다"고 덧붙였다.

유 총장은 "그렇기에 이런 불미스런 일들이 발생하지않도록 재발방지대책, 피해자 보호를 위해 대응TF(태스크포스)를 구성하고 논의를 시작하고 있다"며 "대응 TF는 실무자 및 보직자들 뿐 아니라 전문가와 학생들도 같이 참여한다"고 했다.

서울대는 지난 22일 첫 TF 회의를 열고 가칭 '성폭력 피해자 신고센터'(센터)를 신설하기로 결정했다. 최근 서울대 동문 등 여성 수십명을 무단으로 합성한 성착취물을 텔레그램으로 유포한 이른바 'N번방 사태' 주범 일당이 경찰에 붙잡히면서 학내외 우려가 커진 데 따른 것이다.


센터는 피해자의 신고를 접수하고 심리 상담 연계와 법률 지원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구제 대상은 디지털 성범죄나 여성으로 국한되지 않고, 모든 유형의 성범죄와 성별을 포괄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대는 신입생과 재학생을 대상으로 한 성폭력 예방 교육을 강화할 방안도 논의 중이다. 유 총장은 "이런 부분들은 결국 교육기관으로서 서울대의 교육의 문제기도 하다"며 "보다 넓은 의미의 인성적 부분이며, 사회적 책임감, 그리고 공공성, 시민성 등의 교육을 강화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학부대학에서 진행하는 교육 프로그램들에 대해 어떻게 하면 미래의 바람직한 인재들을 키워낼까하는 고민이 든다"며 "우리 교수들이 참여해 릴레이 포럼을 하며 새로운 교육의 패러다임을 만들고 있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오늘부터 서울대 교수 절반 휴진…정부 "손실땐 구상권 청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