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유인촌 "광화문 현판 '한글화', 한글날 기점으로 논의"

머니투데이
  • 유동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3 17:41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경복궁에서 627돌 세종대왕 나신 날을 기념해 열린 '세종과의 하루, 세종대왕 탄신 하례연' 행사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2024.05.14. kgb@newsis.com /사진=김금보
(서울=뉴스1) =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3일 서울 종로구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회의실에서 글로벌 문화 중추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국제문화정책 추진전략’을 발표하고 발표 내용 및 문체부 정책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2024.5.23/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광화문 현판의 한글화에 대한 자신의 소신을 재차 밝혔다. 23일 유인촌 장관은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열린 문체부 정책 현안에 대한 백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이 나오자 "세종대왕 동상이 앞에 있는데 그 뒤편에 보이는 한자로 쓰인 현판은 이상하다는 생각이 든다"며 "한글날을 기점으로 뭔가 해보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유 장관은 "사진을 찍어놓으면 중국인지 한국인지 모르겠다는 사람도 많다"고 지적하며 "한글학회 분들은 훈민정음 해례본 글씨로 다 준비해놨다고 한다"며 "새로 단다면 한글이 좋지 않겠냐"고 제안했다.


앞서 유 장관은 지난 14일 '세종대왕 나신 날' 하례연 행사가 열린 경복궁에서 인사말을 통해 "개인적으로는 당연히 한글로 쓰여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고증을 거쳐 옛날 쓰인 현판을 그대로 재현해야 한다는 문화재 전문위원들의 의견이 받아들여져 그대로 됐지만, 오늘 이후 다시 한번 논의에 불을 지펴보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서울=뉴스1) 김진환 기자 =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광화문 월대 및 현판 복원 기념식에서 현판이 공개되고 있다.   윗쪽 사진은 철거된 기존 흰색 바탕에 검정 글씨로 쓰여진 현판, 아래쪽 사진은 새로 설치된 검은색 바탕에 금빛 글씨로 쓰여진 현판. 2023.10.15/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김진환 기자 =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광화문 월대 및 현판 복원 기념식에서 현판이 공개되고 있다. 윗쪽 사진은 철거된 기존 흰색 바탕에 검정 글씨로 쓰여진 현판, 아래쪽 사진은 새로 설치된 검은색 바탕에 금빛 글씨로 쓰여진 현판. 2023.10.15/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김진환 기자
유 장관은 개인 생각이라고 전제하면서도 "한자로 복원한 현판이 조선시대부터 있었던 것이면 보존하는 게 좋겠지만 아예 최근에 새로 재현해서 만들어 단 것인데 고증한 것은 박물관에 전시하고 한글로 다시 거는 게 좋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든다"며 "국민적 논의는 해볼만 하다"고 밝혔다.

한편 유 장관은 최근 논란이 된 하이브 (202,500원 ▲2,000 +1.00%)-어도어 사태와 가수 김호중의 음주 뺑소니 사건 등에 대한 의견을 묻자 "욕심이 빚어낸 사회적인 병리현상"이라며 "걱정도 되고 실망도 된다"고 말했다. 하이브-어도어 사태를 계기로 BTS(방탄소년단)의 음원사재기 의혹에 대해 문체부에 민원이 제기된 것에 대해서는 "접수된 민원은 관련 업무를 하고 있는 한국콘텐츠진흥원 공정상생센터에서 조사하고 있다"고 윤양수 문체부 콘텐츠정책국장이 설명했다.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경복궁에서 627돌 세종대왕 나신 날을 기념해 열린 '세종과의 하루, 세종대왕 탄신 하례연' 행사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2024.05.14. kgb@newsis.com /사진=김금보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경복궁에서 627돌 세종대왕 나신 날을 기념해 열린 '세종과의 하루, 세종대왕 탄신 하례연' 행사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2024.05.14. [email protected] /사진=김금보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대통령도 TK 통합 힘싣는다…2026년 7월 대구직할시 출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