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대구 휩쓴 '전세사기' 60대 구속…피해자 104명 중 한 명은 목숨 끊었다

머니투데이
  • 이세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3 21:04
  • 글자크기조절
(대구=뉴스1) 남승렬 기자 = 17일 오후 대구 동성로에 설치된 전세사기 희생자 분향소를 찾은 한 시민이 고인을 추모하고 있다. 2024.5.17/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대구=뉴스1) 남승렬 기자
대구 남구 대명동 일대 등지에서 수십억원대 전세 사기를 벌인 60대가 구속됐다.

23일 뉴스1에 따르면 대구 남부경찰서는 임대업자인 60대 남성 A씨를 사기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다가구주택 등 건물 12채의 전세금 약 88억원을 돌려주지 않은 혐의를 받는다. 경찰이 현재까지 파악한 피해자는 104명에 이른다. 앞서 지난 1일에는 A씨에게 보증금 8400만원을 돌려받지 못한 30대 여성이 유서와 함께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 관계자는 "11건은 고소가 들어온 사례이고, 93건은 남부경찰서 수사팀에서 인지 수사를 통해 피해 사례를 밝혀낸 것"이라며 "이외에도 피해 사례가 더 있는지 추가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수사가 끝나는 대로 A씨를 송치할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절반이나 남아 생산라인 세웠다…재고 쌓인 전기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