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포르쉐·벤츠로 시속 200㎞ '칼치기 레이싱'…10대 폭주 [영상]

머니투데이
  • 김미루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619
  • 2024.05.24 12:00
  • 글자크기조절

서울 노원경찰서, 고급 외제차 폭주 행위 혐의 26명 검거

지난달 6일 수락고가차도(의정부방면 성수방향)에서 고급외제차량 폭주행위가 촬영된 CCTV(폐쇄회로TV) 영상. /영상제공=서울 노원경찰서
지난달 6일 수락고가차도(의정부방면 성수방향)에서 고급외제차량 폭주행위가 촬영된 CCTV(폐쇄회로TV) 영상. /영상제공=서울 노원경찰서
한밤중 도심 도로에서 포르쉐, 벤츠, BMW, 아우디 등 고급 외제차를 타고 시속 200㎞ 이상 달린 10대~30대 '폭주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노원경찰서는 도로교통법상 공동위험행위로 조모씨(18), 박모씨(21) 등 피의자 26명을 검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들 중 18명은 지난달 13일 밤 11시30분쯤부터 다음 날 오전 12시50분쯤 강변북로, 동부간선도로, 자유로 등 도심 도로에서 10여대씩 몰려다니며 최고시속 200㎞로 과속하거나 차로를 급하게 변경하며 레이싱을 한 혐의를 받는다.

조사 과정에서 같은 달 5일부터 다음 날 오전까지 비슷한 시간과 동선으로 레이싱을 한 피의자 8명이 같은 혐의로 붙잡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카카오톡 채팅방을 통해 만나거나 지인끼리 모여 경기 의정부시 장암역이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강공원에 집결하자고 모의한 뒤 범행을 저질렀다.
무인 주차 요금 납부, 과속 단속 등을 피하기 위한 목적으로 차량 앞 번호판 일부에 스티커를 붙인 모습. /사진제공=서울 노원경찰서
무인 주차 요금 납부, 과속 단속 등을 피하기 위한 목적으로 차량 앞 번호판 일부에 스티커를 붙인 모습. /사진제공=서울 노원경찰서
단속을 피하기 위해 차량 번호판에 반사 필름을 붙인 피의자에 대해서는 자동차관리법 위반 혐의가 추가 적용됐다.


이들 연령대는 10대부터 30대까지로 구성돼 있으며 직업은 재수생부터 중고차 딜러, 렌터카 중개업, 헬스업 등 다양했다.

이들이 범행에 이용한 차종은 포르쉐, 벤츠, BMW, 아우디를 비롯한 고급 외제 차량이 대부분이었다. 일부는 제네시스 등 국산 차량을 몰기도 했다.

경찰은 지난달 13일 "동부간선도로 초안산 터널 지점에서 자동차가 레이싱을 하고 있다"는 시민의 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했다.

이후 차량 이동 경로에 있는 CCTV(폐쇄회로TV) 약 200대를 확인해 진입로, 진출로, 집결지 등을 특정한 뒤 차량 색상과 번호를 확보해 피의자 26명을 전원 검거했다.

경찰 관계자는 "도심 도로에서 고급외제차를 이용한 차량 폭주행위 112신고가 증가하고 있다"며 "지속적인 단속과 추적 수사를 통해 폭주행위를 근절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도체에 기대 걸어본다" 2800선 안착 노리는 코스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